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마녀의 유혹2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오나홀 바이블
히메하지메 [ひめはじめ] 전문가 리뷰!!


오늘은 필웍스의 [히메하지메]를 사용해 보겠습니다. 지렁이 천마리라는 컨셉의 오나홀이네요.


히메하지메

[히메하지메]라는 심플한 네이밍이 일본어에 대해서 어느정도 알고 계신다면 새롭게 시작하는 봄날의 느낌을 느끼실 수도 있으실 듯 합니다. 일단 히메하지메(姫始め)라는 말이 여성에게 있어서 새해 첫 성교를 뜻하는 말이거든요.

오나홀 업계에서도 이렇게 패키지나 컨셉 등으로 계절감을 나타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내부에서 꾸물거리는 지렁이 천마리!

내부구조는 지렁이 천마리라는 컨셉의 구조로 만든 듯 하지만 기존의 오나홀들처럼 지렁이 천마리 하면 생각나는 세밀한 주름이 가득한 구조가 아니라, 두꺼운 주름이 어느정도 놓인 꾸물꾸물한 구조인 듯 합니다.


약간 토르소 느낌이 나네요

무게는 약 657g에 길이는 약 16cm입니다. 여유로운 대형 사이즈의 오나홀이며 아주 약간 토르소 요소 또한 포함한 구조네요.


구멍의 길이는 그렇게 길지 않습니다

구멍의 길이는 약 11cm정도이며 약 16cm정도로의 길이를 생각하면 전체적인 길이에 비해 살짝 짧게 느껴질 법한 길이네요. 끝부분이 상당히 두껍게 만들어진 듯 합니다.


외부는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했지만 두께가 상당합니다

경도는 살짝 부드럽고 냄새나 유분기도 적당한 소재를 사용하였습니다.

냄새가 살짝 독특한데 마치 비누나 방향제 같은 그런 냄새가 나네요.


삽입구까지 외부 소재를 살짝 덧씌웠네요

삽입구는 내부 소재를 삽입구 바깥까지 덧씌운 극채성형 구조네요. 매직아이즈가 이런 구조를 잘 만들죠.


벌려보니 복잡한 내부구조를 잘 알수 있었습니다

내부에 사용한 소재는 외부에 사용한 소재보다 살짝 단단하게 느껴지는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굉장히 불규칙적인 내부구조네요

내부는 꾸물꾸물한 느낌이 강한 세로 주름이 잔뜩 놓여있는 구조로, 이 세로 주름 군데군데에 돌기가 돋아나있는 듯한 불규칙적인 구조입니다.


그저 “좋다” 한단어면 충분합니다

음~ 정말 좋은 오나홀이네요. 다소 자극적인 삽입감이 소프트한 오나홀을 선호하는 분들에게는 약간 호불호가 갈릴지는 모르겠지만, 어느정도 자극을 선호하는 분이라면 그 누구도 [히메하지메]를 마음에 안 든다고 할 수 는 없을거라 자신있게 말할 수 있을 겁니다. 실용성과 밸런스 모두 굉장히 우수해요.


잘라보니 내부의 빨간 소재가 더욱 선명해보이네요

삽입한 그 순간부터 그 울퉁불퉁한 내부 구조가 잘 느껴지며, 꾸물꾸물한 세로 주름이 복잡한 입체감을 느끼게 해주는 등 거기에 더해 돌기의 오돌토돌한 마찰감까지 느껴지고 있습니다.

굉장히 복잡한 삽입감이 느껴지면서도, 사실적이면서 유기적인 구조에서 자주 느껴지는 너무 복잡해서 내부가 어떤 느낌이지 잘 모르겠다는 느낌은 전혀 안 들었네요. 다양한 구조로 설계되어 얽혀 들어오는 내부구조가 선명하게 아주 잘 느껴지는 근사한 [히메하지메]입니다.


직접 잘라본 단면도입니다

여기에 조금 더 첨언하자면 안쪽으로 나아갈 때마다 내부의 주름 같은 세밀한 돌기가 오돌토돌한 마찰감으로 귀두를 부드럽게 어루만지는 듯한 자극이 느껴지는 듯 하네요. 이렇게 뒷부분으로 자극이 강조되는 듯한 삽입감은 마치 처음부터 끝까지 끊임없이 삽입감의 변화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다만 울퉁불퉁하게 느껴지는 복잡함은 느껴지지만 단단한 소재로 두껍게 만들어진 주름이 메인이다보니 주름이 섬세하게 꾸물꾸물 얽혀들어오는 삽입감과는 살짝 거리감이 느껴졌습니다. 굳이 따지자면 두꺼운 주름이 살짝 복잡하게 긁어주는 듯한 자극이었네요.


새로운 마음으로 오나홀 라이프를 시작하고 싶다면 이거!

[히메하지메]의 섬세함이나 꾸물꾸물한 삽입감은 아마 사람들의 취향에 따라 약간 호불호가 갈릴지도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약간 아쉬운 점을 말하자면 구멍이 대각선 방향으로 파여있어서 삽입했을 때 성기에 몰려들어오는 압박감이 균등하지가 않다는 게 살짝 아쉬웠네요. 600g을 넘는 오나홀인데도 불구하고, 두께감이 그렇게 묵직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히메하지메]라는 이름대로 새롭게 시작하고 싶은 마음으로 오나홀을 사용한다면 분명 후회하지는 않으실 겁니다.

현재 페이지 1/32 총게시물 945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38-5735-8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