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세븐틴 리얼리티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오나홀 바이블
혼모노 타와라 [HON-MONO TAWARA] 전문가 리뷰!!


오늘은 G PROJECT의 [혼모노 타와라]를 사용해 보겠습니다. 혼모노 시리즈의 후속작이네요.

혼모노 시리즈에서 명기의 대명사라 부리는 컨셉들을 하나씩 발매해서 이제 5번째 작품이 되었네요.

[혼모노 센비키], [혼모노 카즈노코], [혼모노 킨챠쿠], [혼모노 타코] 등등 다양한 명기들을 발매했으며 이번 [혼모노 타와라]를 포함해 대체로 일본에서 명기라고 칭해질 법한 5가지 종류를 모두 발매했습니다.


혼모노 타와라

[혼모노 타와라]는 대표적인 명기라고 불리근 타와라시메(俵締め)를 재현한 혼모노 시리즈라고 합니다. 참고로 타와라시메는 일본어 俵締め機(타와라시메키)에서 유래했으며 무언가 하면 벼를 묶는 기계라고 하네요.

언뜻 보면 컨셉 자체는 오나홀과 굉장히 잘 어울릴법한 컨셉 같지만 딱히 이런 컨셉의 오나홀이 많이 발매되지는 않았습니다. 왜 그런가 이유를 따져보다면 지금의 오나홀 기술은 이미 인간의 음부에서 느낄 수 있는 쾌감을 진작에 넘어서 있으며, 기본적인 구조에 충분히 명기라 불릴만한 요소를 포함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명기를 재현했다는 컨셉은 어쩌면 반대로 개성이 없을지도 모르겠네요.


진짜(혼모노)라서 느낄 수 있는 생생한 감촉!!

현실에서는 소문만 들어본 타와라 시메를 G PROJECT에서 나름대로 해석을 곁들였네요. 두꺼운 가로 주름 부분이 [혼모노 타와라]의 중요 포인트인 듯 합니다.

안쪽 부분은 이중 구조로 자궁을 만드는 등 기본적인 구조 자체는 혼모노 시리즈와 같은 듯 하네요.


모양은 기존 혼모노 시리즈와 똑같습니다

무게는 약 403g에 길이는 약 14cm입니다. 구조는 다른 혼모노 시리즈와 똑같으며 무게등도 400g 내외로 통일했네요.


약간 굴곡진 걸 포함하면 12cm정도 될 듯 하네요

구멍의 길이는 약 11cm정도이며, 실제로는 조금 더 긴 듯합니다.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해서 쭉쭉 늘어납니다

상당히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했으며, 냄새는 느껴지지 않습니다. 유분기가 살짝 느껴지네요.


앞에 바퀴를 박아넣은 듯한 동그란 모양은 여전하군요

벌리기 편하도록 세로로 주름이 들어간 삽입구 모양입니다. 소재나 모양 등을 보면 확실히 벌리기 편할지도 모르겠네요.


전체적인 모양 자체는 매끄러운 모양이네요

삽입구 부근에는 작은 혹 같은 게 사방에 붙어있는 구조네요.

뒤집어보려했지만 안쪽의 이중 구조 부분의 내구성이 살짝 위험하니 이대로 삽입해 보겠습니다.


딱 무난한 삽입감이 느껴집니다

[혼모노 타와라]를 설명해보자면 딱 무난한 삽입감이 느껴졌습니다. 뭐랄까 예전의 혼모노 시리즈가 생각나는 삽입감이네요.


기본적인 삽입감 자체는 크게 논할 말이 없을 정도네요

[혼모노 타와라]기본적으로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하고 내부의 주름이 두꺼운 편이다 보니 전체적으로 매끈한 삽입감이 느껴졌습니다. 매끈한 구멍 속에 약간의 가로주름의 마찰감이 느껴졌습니다.


다만 자궁의 자극은 상당히 강하게 느껴졌습니다

자궁 같은 경우 구멍이 구부러진 모양이다보니 그만큼 약간 조정해서 넣을 필요가 있네요. 그래도 자궁에 한번 들어가고 나면 강렬한 자궁 자극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초대 혼모노 시리즈 같은 경우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삽입감에 섬세한 주름으로 감쌓이면서 안쪽에서 자궁이 조금씩 귀두를 건드리는 듯한 삽입감이었죠. 하지만 [혼모노 타와라]는 그런 섬세함보다는 갑작스럽게 들이닥치는 강렬한 자궁이 전체적인 삽입감과의 괴리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32 총게시물 945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38-5735-8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