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레텐 엑스 스피드 메일 마스터베이터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오나홀 바이블
세실 [Cecile セシル] 전문가 리뷰!!


오늘은 매직아이즈의 [세실]을 사용해 보겠습니다. 성인 만화가와의 합작 작품이네요.

성인 만화가와의 합작이라고 한다면 옆동네 타마토이즈에서 밥먹듯이 하고 있어서 딱히 큰 감흥이 느껴지지는 않지만 이번에는 무려 매직아이즈가 성인 만화가와 합작이라는 굉장히 드문 움직임을 보여주었네요.


세실

성인 만화가 사게죠(サゲジョー)의 성인 만화 등장인물이 이번에 리뷰하는 [세실] 패키지에 그려져 있는 여성이라고 하는군요.


갈색 피부 아래 음부가 굉장히 음란해 보입니다

본디 원작에 등장하는 캐릭터가 검은 갸루 캐릭터여서 [세실]의 본체 또한 갈색 컬러링입니다. 만화의 한 장면을 재현하는 듯한 모양 같네요.


굉장히 꾸물꾸물해 보이네요

내부 구조는 딱히 오나홀 다운 인공적인 느낌보다는 돌기나 혹 등이 불규칙적으로 놓여있는 유기적이면서 사실적인 구조에 가깝네요.


무게가 상당히 묵직합니다

무게는 약 705g에 길이는 약 16cm입니다. 패키지에는 약 660g이라 쓰여있지만 실제는 무려 700g을 넘는 묵직한 무게를 지니고 있었네요.

약간 토르소 형태 느낌이 나는 듯한 여성스러운 라인을 가진 오나홀이며, 살짝 붉은 끼가 나는 갈색 컬러네요.


구불구불한 모양을 생각하면 더 늘어날수도 있겠습니다

구멍의 길이는 대략 12~13cm정도 되는 듯 합니다.


적당한 탄성이 느껴집니다

경도는 평범하고 냄새나 유분기도 적당합니다. 마치 방향제나 냄새를 제거하는 패치 같은 달콤한 향기가 감도는 사용했네요.


모양 자체는 상당히 사실적이네요

삽입구는 소음순이 크게 강조된 사실적인 모양입니다.


사실적인 느낌이지만 극채성형 가공은 하지 않았습니다

공식 사전에서는 조금 더 사실적인 이미지였지만 그보다는 사실적인 느낌이 살짝 뒤떨어지는 듯한 느낌이 있네요.

물론 [세실] 본체도 충분히 사실적이긴 하지만 모양만으로 충분히 흥분될만큼 사실적인 느낌은 아닙니다.


벌려보니 복잡한 구조가 확 드러납니다

내부는 이중 구조로 제작되었으며, 손가락으로 만져보니 외부 소재와 거의 비슷한 경도를 가진 소재였습니다.


뒤집어보니 거대한 돌기들이 눈에 띕니다
아래에는 유기적인 주름이 가득하네요

전체적으로 꾸물거리는 듯한 모양의 주름이 전체적으로 놓여있는 구조지만 중앙 부근에는 극단적으로 거대한 사이즈의 혹이 오나홀 다운 느낌을 더해줍니다.


오오~! 사실적인 느낌과 함께

[세실]은 사실적이면서 나름대로 차별화되는 자극이 느껴지는 삽입감이 느껴졌습니다. 무게 대비 두께감도 충분히 만족스러웠으니 무난하게 추천할 수 있는 사실적인 오나홀이었네요.


직접 잘라본 단면도입니다

위아래로 꾸물거리는 듯한 구멍 속을 휘젓는 듯한 느낌이 마치 울퉁불퉁한 삽입감을 느끼게 해줍니다.

이 외에도 움직일 때마다 사방에 퍼져있는 주름이 성기를 빈틈없이 자극해주는 등 명확하게 차별화되는 자극은 없지만 어느정도 안정감 있는 기분 좋은 쾌감을 전체적으로 느끼게 해줬네요.


이 부분에서 강조되는 자극이 엄청났습니다

[세실]앞부분은 비교적 완만한 구멍이지만 차근차근 앞으로 나가다보면 구멍이 점점 좁아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동그라미로 표시해놓은 부분에서 포피소대를 갑작스럽게 밀어올리는 듯한 자극과 탱글탱글하게 비벼주는 듯한 자극이 동시에 느껴졌네요. 어느 부분에서 쾌감을 느껴야 할지 바로 알 수 있는 심플함이 있었습니다.


위에서 올리고 아래에서 누르는 삽입감이 엄청나네요

삽입중 아래에서 밀어 올리는 듯한 볼록한 느낌도 강조되어서 도중까지는 중간에 거대한 혹이 그런 자극을 느끼게 해주는 줄 알았지만 나중에 확인해보니 아무래도 이 부분은 귀두의 윗부분에서 누르는 듯한 설계인 듯 합니다.

돌기의 위치를 확인 후 다시 한번 삽입해보니 아래에서 밀어올리는 듯한 자극과 더해 위에서는 작은 돌기가 큰 혹에 붙어서 성기 윗부분을 부드럽게 압박해주는 듯한 자극을 함께 느낄 수 있었네요.

이만큼 거대한 혹과 돌기가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삽입하는 데 전혀 거슬리는 점 없다는 점이 확실히 훌륭한 밸런스를 유지하고 있다는 증거죠. 물론 오나홀을 180도 돌려서 삽입하면 거대한 혹시 포피소대를 확실하게 자극하는 듯한 삽입감으로 변화하는 등 굉장히 높은 실용성을 가진 근사한 오나홀이라고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정말 우수한 밸런스를 유지하는 오나홀입니다!

다만 아쉬운 점을 논해보자면 사실적으로 보이는 오나홀 같지만 사실적인 느낌 자체는 크게 와닿지 않는다는 점이 살짝 아쉬웠습니다. 삽입감은 강조되는 자극 자체는 느껴졌지만 약간 심플한 삽입감이 가까웠던 탓에 사실적인 느낌 자체가 크게 와닿지 않았네요. 사실적인 오나홀을 선호한다면 확실히 호불호가 갈릴 지도 모르겠네요.

그래도 [세실]삽입감 자체는 충분히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을 만큼 우수하며 삽입감과 구조 모두 충분히 훌륭한 밸런스를 유지하고 있다고 느껴졌네요. 묵직한 무게에 대비해 나름대로 괜찮은 삽입감이 느껴졌으니 만약 대형 토르소 버전이 나오기를 기대하게 되네요.

현재 페이지 1/32 총게시물 945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38-5735-8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