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마녀의 유혹2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오나호 요정 [オナホ妖精] 프로 리뷰!


이 제품은 이름부터가 시선을 사로잡는군요. [오나호 요정]…. 유쾌하네요 하하. 제가 이 제품을 픽한 이유도 이름 때문입니다. 어린 시절 90년대 티비 광고로 어감이 비슷한 장난감이 있었거든요.

만약 자녀가 있으신 분들은 이 제품 박스를 바로 버리시기 바랍니다. 아이들에게 들킨다면 끔찍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습니다. 동심이 파괴될지도 몰라요. 와장창!

사실 저는 이 제품을 처음 사용하는 게 아닙니다. 과거에 리뷰용이 아니라 심심풀이용으로 사용해본 경험이 있습니다. 하지만 예전이라 사용감이 잘 기억이 나진 않네요.

패키지를 오픈해 보도록 하죠. 표지와 일러스트가 향수를 자극하는군요.


오 마이 갓

이 일러스트를 그린 작가는 제정신이 아니란 것에 베팅하겠습니다. 귀여운 요정씨의 하체가 OMG스러운 모습으로 변해있군요.

[오나호 요정]은 개인적으로 구매하기 쉬운 제품이기도 했습니다. 아마도 제 인생에서 가장 배송이 빠르게 온 오나홀이 바로 이 [오나호 요정]일 겁니다.

이 오나홀을 마지막으로 써본 게 2년 전인데, 그 이후로 저는 무려 50개의 오나홀을 사용했습니다. 이젠 초보가 아닌 고수입니다. 당시에는 매우 만족한 기억이 있지만 다른 많은 오나홀을 겪어본 지금의 저를 [오나호 요정]이 만족시킬 수 있을지 모르겠군요.


언박싱

[오나호 요정]은 기본적으로 어른들의 동심을 철저하게 파괴한 작품입니다. 전 요정을 이런 용도로 사용할 생각 따위 하지 못했거든요. 그리고 토르소 사이즈는 1:1 사이즈입니다. 어찌 됐든 요정도 이 정도 사이즈 아닙니까. 그러면 1:1 사이즈가 맞습니다. (당당)

이 오나홀은 2012년에 런칭된 역사 깊은 제품입니다. 토이즈 하트의 세이프 스킨 소재가 사용된 제품이기도 하죠. 하지만 세이프 스킨 소재가 지금처럼 발전하기 전이어서 최신작과 약간의 괴리감이 있을 수 있습니다.

자, 이제 곧 제 페니스가 요정의 몸을 관통할 예정입니다. 미안해요. 요정님.


귀여운 디자인

[오나호 요정]의 디자인은 무난한 수준입니다. 내부에는 많은 돌기가 가득 들어있다고 설명되어 있군요. 하지만 막상 뒤집어 까보면 잘 체감이 되진 않습니다. 이 부분은 박아보면 알게 될 겁니다.


아담한 삽입구
엉덩이가 찰지다

내부는 이름 그대로 작은 요정을 범하는 느낌입니다. 좁고 타이트해요. 부드러운 운동은 기대하지 마세요. 압박과 자극이 매우 큰 편입니다. 제가 예전에 사용했던 감성 그대로군요.

마치 거부하는 요정과 싸우는 것 같습니다. 저는 어째서 토이즈하트가 이 제품을 계속해서 생산하는지 알 것 같습니다. 너무 훌륭합니다. 구시대의 유물이라고 할 수가 없을 정도로 말이죠.

요정이 강하게 거부하는데도 전 운동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내부는 작은 주제에 단단해서 사람을 미치게 합니다. 젤을 충분히 투입했다면 이 착정요정은 계속해서 당신의 페니스를 빨아들일 겁니다.

꽉 막힌 통로는 제 앞을 계속해서 가로막습니다. 페니스가 들어가려 할수록 요정은 계속해서 밀어냅니다. 하지만 패배해선 안 됩니다. 포기하지 마세요! 이건 단순한 자위에 불과합니다. 요정 따위에게 무릎 꿇지 마십시오.


내부구조

짐승같이 요정을 탐하며 승리했다면 이제 마지막 종착지에 다다를 수 있습니다. 이곳이 바로 극락입니다. 광활한 오픈 월드입니다. 자궁구 쪽으로 허리를 내밀어 계속해서 박아 넣으세요. 낯선 쾌락의 구멍을 탐닉하세요. 신세계가 펼쳐질 겁니다.


아름다운 요정

기본적으로 [오나호 요정]은 매우 유니크합니다. 설명에는 그저 비좁다고만 나와 있지만 실제로는 디테일한 홀입니다. 그러므로 구매할 가치는 충분합니다. 요정과 섹스하기 위해서는 얼마든지 구매할 자신이 있습니다.

모든 게 끝난 뒤에 현자 타임이 와도 감탄만 나옵니다. [오나호 요정]은 좁은 지옥으로 페니스를 인도합니다. 마치 역으로 당하는 것처럼 조입니다. 재밌네요. 단종되지 않기를 빌어야겠군요. 옛 향수가 그대로 남아있어 매우 만족했습니다.

최종평가 : 요정의 그곳. 범하는 맛이 실로 일품이로다.


현재 페이지 4/22 총게시물 657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248131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