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레텐 엑스 스피드 메일 마스터베이터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오나홀 바이블
포복 Z [包福Z ホウフクゼット] 전문가 리뷰!!


오늘은 라이드재팬의 [포복 Z]를 사용해 보겠습니다. 변칙극후경유이중구조(変則極厚硬柔二層)라는 컨셉의 오나홀이네요.

라이드 재팬 사내 규범에 “다양한 이중구조 오나홀을 만들어 보자”라는 말이 적혀 있는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요즘에 이중 구조의 가능성을 최대한 탐구하면서 오나홀을 계속 발매하는 라이드 팬입니다.


포복 Z

그렇게 이중구조에 열정을 가득 담은 라이드 재팬이 발매한 신작이 오늘 리뷰하는 [포복 Z]죠. 맨 처음에 변칙극후니 어쩌구 저쩌구 한자까지 사용해서 어렵게 표현했지만 그냥 변칙적인 이중구조를 사용한 오나홀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소재나 구조에 대해서 글로 이리저리 말하는 것보다 먼저 공식 사진부터 보시는 게 빠르실 겁니다.


흰색 부분만 부드러운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변칙극후이중구조라 이름 붙은 [포복 Z]의 기본적인 단면도입니다.

과거에는 다양한 타입의 이중 구조 오나홀을 보고 만지고 삽입했지만 척 봐도 이런 오나홀은 본 적이 없다고 말할 만큼 참신하네요.

대체로 이중구조 오나홀이라고 한다면 내부와 외부에 이중구조로 만들거나, 안쪽에 한 부분만 이중구조로 만들거나, 앞뒤에 다른 소재를 사용하는 등의 이중구조를 사용했었습니다.

하지만 [포복 Z]그 어떤 이중구조에도 속하지 않는 새로운 이중구조라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과연 이런 내부구조가 얼마나 기분 좋을지 삽입해 보지 않으면 모르겠지만, 이렇게 조금씩 새로운 내부구조가 만들어지는 것도 정말 기쁠 따름입니다.


겉보기에는 특별할 것 없어보입니다

무게는 약 470g에 길이는 약 16cm입니다. 외부는 하드터치에어라는 반투명한 소재를 둘렀으며, 내부는 이중구조가 희미하게 보이는 모양이네요.


탄성이 상당한 소재네요

경도는 살짝 단단하고 유분기나 냄새는 거의 느껴지지 않는 하드터치에어 소재에, 내부는 라이드 재팬에서 가장 부드러운 소프트터치라는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이렇게 정면에서 보면 이중구조라는 느낌도 거의 안 듭니다

삽입구는 새로로 주름이 하나 새겨져 있는 사실적인 모양입니다. 삽입구의 크기 자체는 살짝 넓네요.


입구를 열어보니 소용돌이 모양의 세로주름이 보이네요

내부의 앞부분은 소프티터치라는 소재를 사용했으며, 내부구조는 아무래도 두꺼운 주름을 소용돌이 모양으로 만든 듯 하네요.


뒤집어본 모습입니다

소재가 나누어져도 내부구조 자체는 끊기지 않고 계속 이어지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소재가 바뀌는 부분부터 내부 구조도 크게 바뀌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전혀 아니었네요.


감탄만 나오네요…

진짜 잘 만들었네요…. 생각지도 못한 의외성이 느껴지는 삽입감이나 요소는 없었지만 진짜 꼼꼼하게 설계한 삽입감과 쾌감이 느껴졌습니다. 라이드재팬의 센스가 빛나는 꼼꼼한 설계가 느껴지는 [포복 Z]였네요.


가로 주름이 진짜입니다!

진짜 심플하게 [포복 Z]에 대해서 설명하자면 소용돌이 모양의 세로 주름이 아닌 가로 주름 계열의 오나홀로 분류될 법한 까끌까끌한 느낌이 주로 느껴지는 삽입감이었습니다.

하지만 요즘처럼 가로 주름 오나홀이 많이 나오는 시대에는 그런 가로 주름의 쾌감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오나홀 특유의 독창성을 어떻게 유지하느냐가 중요하죠.

그런 의미에서 [포복 Z]가로 주름 특유의 까끌까끌한 쾌감을 유지하면서 자신만의 독창성을 잘 유지한 높은 실용성이 느껴지는 오나홀이었습니다.


겉으로보기에는 경계가 선명한데 삽입감은 엄청 자연스럽습니다

조금 더 자세히 [포복 Z]에 대해서 설명하자면 앞부분의 부드러운 소재가 얽혀들어오는 소프트한 삽입감은 앞뒤 소재에서 느껴지는 차이점을 명확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안쪽으로 밀어넣으면 단단한 소재에서 느껴지는 강한 조임을 맛볼 수 있었는데, 어찌보면 당연해 보이지만 소프트한 소재에서 하드한 소재로 바뀌는 부분이 아무런 느낌없이 자연스레 이루어지네요. 오나홀의 밸런스가 굉장히 잘 맞아서 소프트한 소재가 느껴지지 않는다거나 하는 일이 전혀 없습니다. 소프트한 부분과 하드한 부분 모두 자연스럽게 조화된 듯한 느낌이 들었네요.

다른 관점으로 보면 이런 조화는 전체적으로 변화가 적어 보이는 면이 있지만 저 개인적으로는 이런 자연스러운 삽입감은 다른 오나홀에서는 맛볼 수 없는 강한 개성으로 느껴졌습니다. 삽입감 자체는 심플한 경향이 있지만 오나홀의 구조는 상당한 개성을 가진 것처럼 느껴졌어요.

안정된 까끌까끌한 가로주름을 맛보면서도 매끄러운 세로 주름의 입체감도 상당히 잘 느껴지는 데다가 안쪽에서 강하게 조여주는 느낌도 합쳐지니 앞뒤에서 빈틈없는 자극을 느낄 수 있는 오나홀로 완성되었습니다.

오나홀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도 심플하게 즐길 수 있는 가로 주름 오나홀로서도, 오나홀에 박식한 분들도 즐길 수 있는 변칙극후이중 구조의 변화 등등 두루두루 즐길 수 있는 오나홀이었네요.

20203년에 들어서 추천을 하기 싫어도 할 수밖에 없는 가로 주름 오나홀의 진화형이라고 봐도 될 [포복 Z]였습니다.

현재 페이지 5/32 총게시물 945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38-5735-8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