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A380 메일 마스터베이터 버전 4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포로가 된 공주기사의 임신〇〇 극상명기 [虜囚となった姫騎士の孕ませ〇〇極上名器] 전문가 리뷰!


오늘은 타마토이즈의 [포로가 된 공주기사의 임신〇〇 극상명기]를 사용해보겠습니다.

공주 기사 컨셉의 오나홀이네요.

자~ 오늘은 어떤 오나홀이 나를 즐겁게 해줄까나?

매월 안정적인 오나홀을 뽑아내 주는 타마토이즈, 이번에는 과연 어떤 오나홀을 만들었을지 정말 기대가 되네요.


포로가 된 공주기사의 임신〇〇 극상명기 패키지

일단 패키지가 상당히 과격하게 생겼는데 실제 오나홀과 매치되는 부분은 딱히 없는 것 같습니다. 무인도의 그녀, 상사와의 출장 등과 같이 아마 컨셉을 중시한 오나홀인가 봅니다.

“포로가 된 공주기사”

라고는 해도 이게 과연 오나홀과 무슨 연관이 있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다른 메이커들은 요즘에 무슨 사정이라도 있는지 이렇게 에로에로한 패키지를 만들지 않던데, 그런 시장에 한 줄기 빛으로 내려온 에로에로한 패키지의 오나홀입니다.


오나홀 본체

무게는 약 566g 전체 길이는 약 16cm입니다.

기분 좋게 말랑말랑한 촉감이 인상적인 오나홀이네요. 후와토로 계열의 부드러운 소재가 사용된 것 같습니다. [늘상하던 야근 중 ~ 지적인 계장과 농밀 질내사정 섹스]에도 사용된 “플렉시블 스킨”이라는 이름의 후와토로 계열 소재가 채용된 것 같습니다.


오나홀 소재

부드러운 느낌과 주무르는 감촉은 전체적으로 상당히 만족스러웠지만 냄새와 유분기는 살짝 신경 쓰이는 정도의 소재네요.

유분기는 어쩔 수 없다고 하더라도 요즘 사용되는 소재는 냄새가 어느 정도 잡혀있기 때문에 이 부분은 살짝 아쉽군요. 타마토이즈의 자사 공장 제품도 냄새를 잡은 소재를 사용해서 출시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분명 미래에는 오나홀 기술이 더욱 발전해서

“어!? 옛날에는 오나홀에서 냄새가 났다고!?”

라고 말하는 젊은이들이 있겠죠?


닫힌 모양의 삽입구

삽입구는 세로로 닫힌 모양을 생각하고 만든 것 같은 디자인이네요.


내부 구조

내부는 2중 구조로 만들어졌으며 입구를 살짝 열어보면 돌기처럼 보이는 구조가 엿보입니다.


뒤집어 본 모습

전체적으로 돌기가 메인 구조로 이루어진 형태에 악센트를 만들어주는 커다란 돌기가 몇 군데 보이는 구조입니다. 베이스가 되는 벽 부분에는 작은 돌기가 배치되어 있네요.


공식 단면도

내부의 2중 구조도 그렇게 단단한 편이 아니라 부드러운 외부 소재와 비슷할 정도로 보들보들하게 감겨오는 부드러운 소재가 사용됐습니다.


삽입해보자

와… 정말 기분 좋은데요

500g이 넘는 두께감도 그렇고 부드러운 소재덕에 느껴지는 감칠맛도 그렇고 여러 요소들이 정말 기분 좋게 다가오네요. 솔직히 말해서 내부 구조를 보고 별로 기대하지 않았는데 각각의 요소가 제 역할을 완벽히 해내고 있는 느낌입니다. 이렇다고 할만한 하이라이트 요소가 느껴지지는 않지만 각각의 요소가 모두 기분 좋게 감겨오는 느낌이라서 상당히 높은 만족도를 만들어내는 것 같습니다.


특징적인 포인트는 2곳

삽입감의 특징은 위의 이미지에 표시한 1번과 2번으로 포인트가 나뉘는 느낌입니다.

삽입하자마자 큰 돌기와 만나게 되는 1번 포인트는 울퉁불퉁한 돌기 느낌 보다는 좁은 구멍에 밀어 넣고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부드러운 돌기가 볼록하게 튀어나와서 페니스에 걸리는 느낌을 선사해주고 있네요.

부드럽고 감칠맛 나는 느낌과 함께 선명한 “또 하나의 구멍”같은 삽입감이 느껴집니다. 악센트도 확실하게 기능하고 있고 페니스에 적절한 자극도 선사해주는 훌륭한 구조네요.

가장 안쪽에 위치한 2번 포인트는 전체적으로 소프트한 구조에 배치된 유일한 주름 구조입니다. 제일 안쪽까지 찔러 넣으면 귀두에 감기면서 걸리는 느낌도 들고 돌기의 거칠거칠한 느낌도 들어서 온 힘을 다해 가장 깊은곳 까지 찔러 넣으면 또 다른 자극 포인트가 존재한다는 점이 정말 마음에 듭니다.

만약 단단한 소재로 만들어졌다면 어디에나 있는 평범한 오나홀의 삽입감이었을텐데 [포로가 된 공주기사의 임신〇〇 극상명기]는 소재와 내부 구조의 밸런스가 상당히 잘 어울려서 훌륭한 오나홀로 탄생한 것 같습니다. 좁은 구멍에 침입하는 느낌의 전반 부분 악센트와 안쪽의 귀두를 자극해주는 부드러운 주름과 돌기 구조를 조합하여 상당히 기분 좋은 완성도로 만들어낸 오나홀이네요.

전체적으로 소프트하고 감칠맛 나는 자극이지만 사정감도 금세 차오르는 기분 좋은 느낌이라서

감칠맛과 더불어 자극도 함께 느끼고 싶다

라는 생각을 하시는 분께 특히 추천해드리고 싶은 오나홀입니다.

이렇다 할 정도로 특별하고 기분 좋은 하이라이트 구조가 있는 것도 아니고 뭔가 새롭고 신기한데 기분 좋기까지 한 놀라운 오나홀은 아닙니다. 하지만 전체적인 밸런스와 쾌감 레벨을 생각한다면 절대로 ★4를 받을 수준이 아니라서 ★5를 줘야 할 것 같군요. 특히 오늘은 제 페가수스가 반드시 ★5를 줘야 한다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현재 페이지 5/22 총게시물 657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248131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