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마녀의 유혹2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육욕음천 [肉欲淫天] 전문가 리뷰!


오늘은 라이드 재팬의 [육욕음천]을 사용해보겠습니다.

뫼비우스의 띠같은 오나홀이네요.

전작의 [육벽옥희]처럼 사자성어같은 네이밍은 “뭐 그런 이름도 있을 수 있지.”하고 별 생각 없이 넘겼지만, 이번에도 또

[육욕음천]

이라는 한자만 사용된 네이밍이 연속해서 사용된 걸 보면

혹시 라이드 재팬이 중국시장을 꽤나 의식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들어버리네요.


육욕음천 패키지

이런 의심을 품어버리니 익숙했던 라이드 재팬의 패키지도 어쩐지 시장에 차고 넘치는 수수께끼의 중국산 오나홀로 보여버리네요.


공식 단면도

쓸데없는 이야기는 그만두고 오나홀 이야기를 해보자면 이번에는

뫼비우스 구조

라는 비틀린 느낌의 구멍에 거대한 돌기가 붙어있는 구조라고 합니다.

아마도 ‘뫼비우스의 띠’같은 비틀림을 상상하고 이 이름을 붙인 것이 아닌가 생각되네요. 하지만 진짜로 겉과 속의 신기한 느낌을 오나홀로 재현한다면 ‘뫼비우스의 띠’보다는 ‘클라인의 병’이 좀 더 오나홀의 통형을 하고있으면서 잘 재현된 모양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만약 정말로 ‘클라인의 병’모양으로 나온다면


클라인의 병

이 부분의 두께가 최악

솔직히 이런 리뷰를 할 것이 눈에 선하네요.

개봉해봅시다


통통하고 길쭉한 본체

무게는 481g 전체 길이는 16.5cm

두께감도 적절하고 길이도 적절한 통통하고 길쭉한 사이즈의 오나홀입니다. 표면은 얕은 무늬가 각인된 바디로 만들어졌습니다.


오나홀 소재

조금 부드럽고 유분기는 적당한 정도입니다. 소재는 이미 친숙한 ‘번지 터치’가 사용됐지만, 이번 오나홀은 평소보다 냄새가 많이 절제된 느낌이네요.

※번지 터치 : 라이드 재팬의 고신축 고탄력 소재


하트 모양(?)

입구는 하트 모양(?)이 데포르메된 느낌의 조형이네요.


벌려본 입구

번지 터치로 2중 성형

이라는 [빅 바운스 포르니스타]부터 이어지는 라이드 재팬의 새로운 소재 조합이 이번에도 채용됐습니다. 내부 구조는 외부보다 단단한 느낌이네요.


뒤집어본 모습

내부는 난잡한 느낌의 가로 주름과 꽤 큰 돌기 덩어리같은 것이 3개정도 붙은 구조로 만들어졌습니다. 뒤집은 상태로 보면 ‘뫼비우스’같은 뒤틀린 느낌은 잘 전해지지 않네요.

삽입해봅시다


삽입해 보자

돌기라기 보다는 오히려 혹에 가까운, 존재감이 강한 무언가에 부딪히는 느낌의 삽입감입니다.

주름 계열도, 돌기 계열도 아닌 혹 계열의 오나홀

같은,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고있는 듯하며 주름과 돌기로는 다 표현할 수 없는 테두리 밖의 특징적인 무언가가 느껴집니다. 이 새로운 느낌의 혹이 페니스에 닿는 느낌도 독특한 쾌감으로 다가옵니다.


갈라서본 구조

굉장히 하드한 오나홀이 빡빡하게 자극해주는 삽입감과는 다른 느낌이네요. 혹에 강하게 부딪히는 감각과, 너무 강하지 않은 거칠거칠함이 상냥하게 남아서 페니스를 자극해주는 삽입감입니다. 이 부분은 단순하게 하드한 소재가 아니라 2중 성형만의 특징적인 하드한 감각이 느껴지네요.


강렬해 보이는 구조

이 강렬한 구조를 비집고 들어갈 때는, 결국 선봉에 서는 귀두에 큰 부하가 걸리기 때문에

벽과 벽 사이에 귀두가 끼어버린다.

정도로 벽이 귀두를 문지르는 듯한 강한 자극이 있습니다. 덕분에 조금만 움직여도 바로 싸버릴 것 같은 감각과 너무 하드해서 쉬고싶다는 감각이 동시에 느껴집니다. 다르게 말하자면 마일드함과 하드함이 공존하고있는 오나홀이라고도 할 수 있겠네요.

혹이 너무 열심히 일하고 있어서 아쉽게도 뫼비우스같은 뒤틀림은 잘 느껴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런 뒤틀림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점이 마이너스 요소로 작용하지도 않는 느낌입니다. 그냥 혹 계열의 오나홀이라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경쟁력과 포텐셜이 느껴집니다.

길쭉한 사이즈 덕분에 매끄럽게 안쪽까지 삽입할 수 있는 여유있는 구조도 그렇고 돌기와 돌기의 적당한 간격 덕분에 각각의 존재감이 살아나고 있다는 점도 좋습니다. 이정도로 다양한 장치를 해놓으면서 두께감까지 부족하지 않게 만든 밸런스 감각이 정말 라이드 재팬의 저력이 아닌가 싶네요. 이 구조에 필요한 사이즈와 두께감이 치밀하게 설계되어 만들어졌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엉덩이가 살짝 씰룩거릴 정도의 조금 하드한 자극도 있어서 기분 좋은 정도를 점수로 표현하자면 ★4정도가 적절하겠네요. 심플하고 단순한 쾌감보다는 혹에서 느껴지는 볼록하고 특이한 삽입감을 적절한 밸런스의 자극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오나홀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페이지 6/22 총게시물 657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248131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