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마녀의 유혹2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격렬 오르가즘! 97 절정! - 나츠카와 아카리
 
 

격렬 오르가즘! 97 절정! - 나츠카와 아카리

제목

激イキ!97絶頂! 夏川あかり

출시일 

2017/01/13

출연 

나츠카와 아카리

제조 업체 

S1 NO.1 STYLE

품번 

snis00822

수록시간

118분 
 

 

 

진정으로 느끼는 여성만이 도달할 수 있는 그곳, 오르가즘! 평소 쉽게 볼 수 없는 장면이기에, 여성을 보내버린 남성은 다른 이들로부터 선망의 대상이 되기도 하죠. 

 

하지만 마치 울부짖는 짐승을 연상케 하는 과격한 오르가즘은 사람들의 외면을 받습니다. 아슬아슬하게 놓지 않는 정신줄, 그러면서도 쾌락에 흠뻑 취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육체의 미세한 떨림, 힘이 풀린 다리, 조여오는 음부, 온몸을 파고 흐르는 땀방울...

 

남성들의 이상은, 바로 그런 적절한 밸런스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 의미에서 데뷔 2개월 차를 맞는 신인 여배우 '나츠카와 아카리'는 이상적인 오르가즘의 표본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쭉 뻗은 몸매와 적당한 가슴, 몸을 뒤로 눕혔을 때 드러나는 늑골 라인, 남심을 휘어잡는 미인상은 아니지만 단아하면서도 귀여운 외모...

 

피지컬로만 놓고 본다면 충분히 A급 여배우로 성장할 수 있는 자질을 지녔지만, 기본 플레이 스타일이 노멀&소프트인데다가 데뷔 후 찍은 2편의 작품에서 다소 어색한 연기력을 보여줘 그녀를 '그저 조금 예쁘기만 할 뿐인 배우' 정도로 인식하는 분들도 적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색한 연기 속에서도 유난히 빛을 발하던 음탕한 눈빛과 상대 배우의 우람한 성기를 갈구하던 뜨거운 욕정은 요샛말로 '혼모노' 그 자체였고, 3번째 작품인 '격렬 오르가즘! 97 절정!'에 이르러서는 그것이 단순한 착각이 아니었음을 우리는 비로소 깨닫게 됩니다.

 

 

나츠카와의 첫 상대는 그녀의 얼굴만한 대물을 가진 아저씨 배우. 평범한 사람이었으면 겁을 먹고 도망쳤을 만한 사이즈이지만 상대 배우의 능숙한 애무 덕분인지, 아니면 본성에 슬슬 불이 붙었기 때문인지 기죽지 않은 채 적극적으로 펠라치오를 펼치는 모습을, 그녀는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끈적하면서도 진한 애무의 향연. 하지만 전체적으로 봤을 때 남자의 애무→나츠카와의 맞받아치기라는 매우 정석적인 패턴이기 때문에 뭔가 아쉬움이 묻어나는군요.

 

 

그런 '평범함'에 슬슬 짜증이 나려고 하는 순간, 화면 속 배우는 마치 우리의 기분을 이해하기라도 했다는 듯 활짝 벌린 나츠카와의 음부 속으로 자신의 거대한 물건을 집어넣습니다.

 

아니, 그런게 이게 웬일이죠? 끝부분만 살짝 들어갔을 뿐인데 티가 확 날 정도로 그녀가 몸을 움찔거리는군요. 아파서 그랬다면 남자의 성기로부터 도망치려고 했겠죠. 하지만 그녀의 목소리에서 고통의 공포는 느껴지지 않습니다.

 

자세를 흐트러뜨리지 않은 채 남자가 얕은 피스톤을 반복할 때마다 끈적한 교성을 내뱉는 나츠카와! 상대 배우가 드디어 깊고 깊은 그곳을 향해 체중을 싣는 순간, 그녀는 기념할만한 첫 오르가즘이자 97연속 절정의 시작을 알리는 탄성을 내지릅니다.

 

 

정상위를 하면서도 남자의 성기를 어루만지고 스스로 움직이기 힘든 체위에서도 과격한 허리놀림을 선보이는 그녀...흥분이 절정에 다다르자 온몸을 활처럼 뒤로 꺾으면서 남자에게 보는 기쁨을 선물하는 그녀는 하늘이 내려준 내추럴 본 색녀임에 틀림이 없는 것 같습니다.

 

단지 글로만 본다면 첫 상대의 테크닉이 뛰어나 유난히 잘 느낀 건 아닌가 의심할 수도 있겠죠. 하지만 이전 파트의 성기보다 훨씬 가늘고 짧은, 그냥 평범하지 짝이 없는 물건의 소유자와 2차전을 치르는 순간에도 나츠카와는 더욱 격렬하고 자극적인 오르가즘을 보여주며 우리의 고환에서 정액을 도둑질해갑니다.

 

 

 

심지어는 일종의 휴식 시간이자 시간 늘리기용으로 삽입되는 전마, 바이브레이터를 통한 애무 장면에서까지 마치 두 개의 살아있는 성기와 3P를 벌이는 것처럼 끊임없이 싸고, 싸고, 또 싸대는 나츠카와 아카리...그때의 그녀 모습만 생각하면 아직도 바지 앞부분이 팽팽하게 부풀어 오르는 것이 느껴질 정도입니다.

 

 

'격렬 오르가즘! 97 절정'의 하이라이트는 뭐니뭐니해도 마지막 배우와의 섹스.

 

남자 배우의 몸매와 성기 사이즈 모두 이전의 두 배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안 좋지만, 속궁합이 잘 맞는 것일까요?

 

섹스신을 찍으라고 했지 누가 진짜로 즐기면서 떡을 치라고 했냐! 라는 딴지를 걸고 싶을 정도로 진지하게 그녀는 허리를 부벼대기 시작합니다.

설마 그녀는...배불뚝이 중년 아저씨 취향?

 

 

옛말에 하나를 가르치면 열을 안다는 말이 있는데 나츠카와 아카리는 한 번 피스톤 운동을 하면 열 번은 느끼는 것 같습니다.

 

이런 장면에서 일반적인 여배우들은 연기에 초점을 맞추고 목소리를 예쁘게 꾸미는 경향이 있죠. 입꼬리를 부자연스럽게 말아올라고 앙앙 거리는 바로 그런 모습들 말입니다.

 

하지만 나츠카와는 달랐습니다. 듣기 좋은 톤은 아니지만, 자꾸만 듣고 싶어지는 그런 흡입력이 한쪽 다리에 팬티를 걸고 열심히 허리를 흔드는 그녀의 목소리 속에서 강렬하게 느껴집니다.

 

 

오로지 느끼기 위해, 가버리기 위해, 절정에 달하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친 듯한 모습!

 

그렇기에 사정했을 때의 느낌도 평소보다 훨씬 강렬한 것은 아닐까, 상대 배우의 걸쭉한 정액이 나츠카와의 입에 흩뿌려지고 어떻게 해서든 한 번 더 광란의 시간을 보내고자 늘어진 성기에 달려드는 그녀의 모습을 보면서 현자타임 속에서도 그런 생각을 품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이렇게 눈과 귀가 만족스러운 작품은 오랜만이었던 것 같습니다. 눈과 귀 뿐만인가요? 쏟아져 나온 정액의 양도, 마치 1주일 넘게 금딸하다 자위한 것처럼 엄청났던 것 같네요.

 

애무 부분은 다소 아쉬움이 남지만, 이것을 뒤집어 엎어 버릴 정도의 오르가즘의 정석을 보여준 나츠카와 아카리! 그녀에게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박수 갈채와 함께 별점 5점을 선물하고 싶습니다.

 

이걸로 3번째 작품이라니...앞으로가 정말 기대되는군요.

 

★★★★★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38-5735-8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