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마녀의 유혹2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오나홀] AV배우 코지마 미나미, 아마가미 펠라컵을 치과 검진?! [유이라 시코루 프리미엄 아마가미]

오늘도 기운 넘치는 코지미나쨩이 치과 의사로 변신 ! 구강 구조의 섬세함을 파악하는 치과 의사로 분장해서 [유이라 시코루 프리미엄 아마가미]를 검진해드립니다 !

미나미 : 자~ 아~ 해보세요~ 아프지 않아요. 괜찮아요~ 평소에 양치는 잘하고 계셨군요. 착한 아이네요~ 응응♪

바나나몰 : 벌써 치과 의사가 되셨네요. 미나미 선생님.

미나미 : 그야, 오늘의 상품은 ‘입 주변’이 중요한 펠라홀이니까요♪ 무려 앞니가 있다구요♪

바나나몰 : 벌써 특징을 파악하고 계시군요.

미나미 : 오늘의 아이템은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유이라’시리즈네요. 이 시리즈의 찰떡같은 바디감이 좋아요 !

바나나몰 : 오늘도 독특한 감성으로 표현해주시네요. 이제는 ‘미나미씨라고 하면 오나홀컵’이라고 생각될 정도로 잔뜩 소개해주셨잖아요.

미나미 : 페니스도 없는데 말이죠. (웃음)

바나나몰 : 하지만 남성분들보다 다양한 종류의 오나홀을 손가락으로 사용해보셨죠.

미나미 : 정말이네요. 아주 오나홀 소믈리에가 되겠어요. (웃음)

바나나몰 : 충분히 가능하십니다. (웃음)

바나나몰 : 그럼 먼저 패키지를 본 인상은 어떤지 묻고 싶습니다.

미나미 : 딱 본 느낌은 “맑고 깨끗하다”였어요 ! 사실 제가 가지고 있는 유이라 시리즈의 이미지는 과격한 느낌이었거든요. 그래서 깡패 코스프레도 했었죠.

바나나몰 : 반짝반짝 빛나는 황금색이라던가 불타는 붉은색 패키지 말씀이군요.

미나미 : 네 맞아요 ! “레드! 블랙! 골드!” 같은 이미지였는데 이건 엄청 맑고 깨끗해서 귀엽게 느껴졌어요.

바나나몰 : 하얀색을 바탕으로 만들었거든요. 오나홀컵으로 보이지도 않죠.

미나미 : 귀여워요. 고급스럽게 포장한 밀키스같아요.

바나나몰 : 하하하 (웃음) 미나미 선생님의 비유는 언제봐도 훌륭하네요.

미나미 : 패키지에 ‘SWEET Edition’이라고 쓰여있는데 이건 무슨 의미인가요?

바나나몰 : 순수한 여성을 이미지로 만들었습니다.

미나미 : 아하, 그래서 패키지도 귀엽게 만들어진 거군요.

바나나몰 : 남성분들이 실제로 사용할 때도 두근두근할 만큼 깨끗한 이미지죠.

미나미 : 확실히 남성분들은 순수한 사람을 좋아하잖아요.

바나나몰 : 처녀환상이 있으니까요.

미나미 : 맞아요. AV도 그런 경향이잖아요. 다들 귀엽고 순수하게 생겼는걸요.

바나나몰 : 그중에서도 제일 귀여운 분이 바로 미나미씨죠 !

미나미 : 아뇨아뇨. (웃음) 기쁘네요♪

바나나몰 : 부끄러워하시는 것도 귀여워요. 오늘은 바로 이런 AV업계 최강의 미소녀와 함께 펠라홀을 살펴보겠습니다.

미나미 : (패키지를 열며) 이 찰떡같이 부드러운 느낌이 너~무 좋아요 ! 근데 넣는 부분이 돌고래 같아요. 하얀색 돌고래 같지 않나요?

바나나몰 : 하하하 (웃음) 또 독특한 감성이 등장했네요. 이번 아이템은 펠라홀이라서 삽입구도 입술을 모티브로 만들었답니다. 입술의 느낌이 돌고래랑 비슷한가 봐요.

미나미 : 맞아요. 보기만 해도 힐링 돼요.

바나나몰 : 그럼 바로 내부를 살펴볼까요?

미나미 : 오 ! 치아가 잔뜩 있어요 !!

바나나몰 : 보이시나요?

미나미 : 잘 보여요. 그런데 생각한 것보다 안쪽에 있네요. 치아가 있는 굿즈는 전에도 본 적이 있는데 좀 더 앞쪽에 있었던 것 같은데.

바나나몰 : 몇 개나 보이시나요?

미나미 : 몇 개나 되려나~? 1, 2, 3, 4. 위아래에 각각 4개씩인 것같아요. 깨끗하게 잘 자란 예쁜 치아네요. 완전 하얀색이에요 ! 이걸로 펠라치오를 맛볼 수 있는 거네요.

바나나몰 : 그럼 일반적인 오나홀이랑은 어떻게 다른지 안쪽을 좀 더 살펴볼까요?

미나미 : 실례합니다~ (손가락을 넣으며) 입 안의 주름? 뭐라고 부르더라? 입천장 같은 느낌일까나?

바나나몰 : 여성의 ‘그곳’과는 다른가요?

미나미 : 조금 달라요.

바나나몰 : 안쪽까지 손가락을 넣으면 치아는 신경쓰이시나요?

미나미 : 전혀요. 하나도 신경쓰이지 않아요. 진짜 치아처럼 딱딱하지 않아서 “이게 진짜 아마가미인가?”라는 느낌이에요.

※ 아마가미 : 가볍게 살짝 물어주는 행위

바나나몰 : 걸리는 느낌은 나나요?

미나미 : 조금 나요. 오도독하는 느낌일까나? 내부의 압력도 꽉꽉 조여주는 정도는 아닌 것 같아요. 입구 쪽에 여유가 있는 편이고 안쪽으로 가면 돌기가 잔뜩 있어서 이걸 즐기면서 놀 수 있겠어요.

바나나몰 : 지금까지 봐왔던 오나홀컵이나 펠라컵처럼 넘실거리는 주름은 없나요?

미나미 : 꽤 심플한 구조 같아요. 부드럽고 말랑말랑한 느낌이네요.

바나나몰 : 질압처럼 강하게 조여주는 느낌보다는 진짜 입같은 감촉인가요?

미나미 :응응. 감싸주는 느낌이에요. 압력이 너무 강하면 피스톤 할 때 자극이 강할 텐데, 이건 그렇지 않으니까 질척질척한 느낌으로 돌리면서 다양한 각도로 즐길 수 있을 것 같아요.

바나나몰 : 더 안쪽으로 가면 유이라의 명물인 조여주는 그물 구조가 있답니다.

미나미 : 오, 느껴져요. “들어오는 건 자유지만 나가는 건 아니란다”같은 느낌이에요. 펠라치오를 할 때 입 전체로 빨아들이잖아요. 딱 그런 느낌이에요. 실제로 펠라치오를 받아본 적은 없지만 (웃음)

바나나몰 : 덧붙여서 미나미 선생님은 펠라치오 하실 때 이는 사용하시나요?

미나미 : 아뇨. 사용해본 적 없어요. 치아 사용법을 배운 적이 없어서.

바나나몰 : 남성분들은 싫어하니까요.

미나미 : 가능한 한 닿지 않도록 조심하고 있어요. AV촬영할 때 앞으로 물고 할 때는 문제 없는데 가끔씩 볼에 찌르면서 하는 펠라가 있잖아요. 그 때는 이에 엄청나게 닿으니까 “괜찮으려나?”하고 생각하면서 했어요. 페니스가 치아에 닿는 경우는 그 때 뿐일 거예요.

바나나몰 : 스스로 이를 사용해본 적은 없다는 거죠?

미나미 : 네. 안 쓰죠. 유두를 가볍게 물어줄 때나 쓰는 것 같아요.

바나나몰 : 페니스는 가볍게 물리는 것도 무서우니까요.

미나미 : 아프지 않나요?

바나나몰 : 엄청 아프죠.

미나미 : 살짝 물어도 아픈가요?

바나나몰 : 저는 살짝 물리는 것도 아파요. 좋아하는 분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미나미 : 잡아먹힐 것 같죠. 후후후 (웃음)

바나나몰 : 미나미 선생님은 달리 펠라치오할 때 조심하는 부분이 있으신가요?

미나미 : 고등학생 때 펠라치오하는 방법을 몰라서 친구한테 물어봤더니 “빨아들이듯이 하는 게 좋데”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친구한테 펠라하는 방법을 배워왔다고 우쭐하면서 해줬더니 “갑자기 그렇게 빨아들이지 말아줘 !”라는 반응이었어요. (웃음)

바나나몰 : 처음부터 너무 강하게 나가셨나 보네요.

미나미 : 갑자기 힘을 100% 써서 “흡~”하고 빨았더니 “아파! 아프다고!”해서 (웃음) 그래서 단계적으로 하는 게 중요하다는 걸 알게 됐죠.

바나나몰 : 동정쿤이 갑자기 클리토리스를 있는 힘껏 빨아들이는 느낌이겠네요. (웃음)

미나미 : 그럴지도. 그렇게 생각하면 엄청난 걸 해버린 것 같네요. (웃음)

바나나몰 : 펠라할 때 신경을 쓰는 부분은 있으신가요?

미나미 : “이 부분이 좋아”라던가 “이렇게 핥아주는 게 좋아”같이 사람에 따라 좋아하는 부분이 다 다르잖아요? 귀두를 자극해주는 걸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싫어하는 사람도 있듯이. 그래서 먼저 물어보고나서 하는 편이에요. 촬영하기 전에 미리 “어떤 펠라치오를 좋아하세요?”하고 설문조사를 하고 난 다음에 핥아준답니다.

바나나몰 : 훌륭하네요 ! 하지만 현실에서는 그렇게 제대로 물어보고 펠라해주는 여성은 좀처럼 없을 것 같아요. 그래서 취향에 맞는 펠라를 받는 게 어려울 때가…

미나미 : 그렇죠. 그래서 이런 아이템이 탄생한 거겠죠? 이런 아이템은 본인이 좋을 대로 사용하면 되니까요.

바나나몰 : 바로 그거죠 !

미나미 : 예를 들어 이 아이템은 처녀를 이미지로 만들었으니까 “내가 펠라치오를 알려줄게”하는 시츄에이션을 즐길 수 있을 것 같아요.

바나나몰 : 그렇게 즐기는 것도 좋아 보이네요. 가끔씩 이라마치오도 할 수 있구요. 이라마치오는 싫어하는 여성분들이 많으니까요.

미나미 : 이 아이템이라면 얼마든지 받아들여 줄 수 있겠죠. (웃음)

바나나몰 : 안쪽의 압력을 조절할 수 있는 공기 구멍도 있어서 진공을 만들어서 펠라를 즐길 수도 있답니다.

미나미 : (공기구멍을 막고) 오오~ 대단해요 ! 압력이 대단해서 꽉 조여요.

바나나몰 : 손가락이 빠지지 않나요?

미나미 : 앗! 안 빠져 ! 안 빠져요 !

바나나몰 : 진공 상태랑 공기가 들어간 상태 중에서는 어느 쪽이 좋으세요?

미나미 : 둘 다 좋아요 ! 손으로 잡는 부분에도 구멍이 하나 있는데 이건 뭐에요?

바나나몰 : 컵 내부에 돌기가 붙어있어서 그 구멍을 막아주면서 아마가미의 감도를 조절할 수 있답니다.

미나미 : 그렇군요. 제대로 쥐기 쉬운 위치에 있네요. 손을 움직여도 지치지 않겠어요.

바나나몰 : 남자는 오랫동안 핥아지고 싶은 생물이니까요. 지금부터 1시간이라도 즐길 수 있겠어요.

미나미 : 가볍게 물리는 걸 좋아하는 분이라면 분명 펠라 고수일 테니까 찬찬히 장시간 즐기셨으면 좋겠어요.

바나나몰 : 여하튼 오늘은 미나미 선생님의 순수한 고등학생 시절 펠라 체험에 대해서 들을 수 있어서 좋았어요. 감사합니다.

미나미 : 어라? 벌써 끝인가요?

바나나몰 : 미나미 선생님이 알기 쉽게 설명해주셔서 이제 충분합니다.

미나미 : 야호 !

현재 페이지 1/7 총게시물 198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02-4415-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248131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