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오나츠유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오나홀 바이블
20핸드 [トゥーゼロハンド] 전문가 리뷰!


이번엔 피치 토이즈의 「20핸드」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바닥 오나홀식 PAD20」의 핸드홀 버전이네요.

거의 독점 상태인 ‘바닥 오나홀식’ 시리즈는 몇 개나 ★5를 붙이고 있는데 핸드홀로는 아직까지도 ★5를 붙인 오나홀이 하나밖에 없는 피치 토이즈.

아니, 바닥 오나홀식 시리즈랑 똑같은 내부 구조로 핸드홀을 발매해 버리면 되는 거 아니야?

라는 느낌의… 피치 토이즈가 드디어 알게 된 건지 뭔지는 뒤로 밀어두고, 어쨌든 그리하여 이번 오나홀 콘셉트는 ‘바닥 오나홀식’ 내부 구조를 살린 콘셉트로 되어 있는 것 같네요.


20핸드 패키지

베이스가 된 것은 2020년에 등장했던 「바닥 오나홀식 PAD20」이라고 하는 오나홀.

별점을 깎고 싶어지는 불만점이나 틈 같은 것이 전혀 없었고, 바닥 오나홀식답게 사용 방법이 바닥에 특화되어 굉장히 편하며 기분 좋은 것들을 고려하여 ★5를 붙인 오나홀이었습니다.

거치 타입 정도되는 사이즈를 핸드홀화하다

라는 수법은 오나홀 리뷰를 10년 정도 해 오면서도 ‘그런 게 몇 개나 있었지…’라며 팍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사례가 굉장히 적습니다. 반대로 핸드홀을 거치형화 한다는 것은 오나홀 업계에 금기라도 되어 있는 것인지 의심이 들 정도로 좀처럼 보이지 않는 방법이네요.

개봉해 보자


오나홀 본체

중량은 약 550g, 전체 길이는 약 17cm로 핸드홀화되어도 꽤 큰 사이즈라고 할 수 있는 대형 홀의 중량으로 되어 있어 살 두께면에서의 걱정은 거의 없을 것 같네요.

전반과 후반에 다른 소재를 사용하는 "투톤 소재"의 오나홀로 되어 있어 그것을 알기 쉽게 하기 위해 색상이 칠해져 있군요.

전반이 부드러운 소재, 후반부가 단단한 소재로 나누어집니다.


오나홀 소재

단단함의 차이를 거의 알 수 없다.

라는 정말 미묘한 경도 차이이며 색상이 다르지 않았더라면 모르고 지나쳤을지도 모를 정도의 차이로 되어 있습니다.

두 소재 모두 단단함은 보통 정도입니다. 하지만… 안쪽이 더 단단하다는 말을 듣고 보니 약간 그런 것 같기도 합니다.

냄새와 기름짐은 적당히 있는 소재입니다.


삽입구

입구는 리얼한 느낌을 주는 조형으로 되어 있네요.


애널 구멍이?

설마 두 개 구멍의 오나홀 사양인가 싶어 서둘러 체크 해 보았습니다만, 그건 아니었네요. 애널 쪽은 중간에 구멍이 막혀 있습니다.


입구에서 보는 내부

입구부터 예각으로 이루어진 세로 주름 구조로 입구 부근의 조형은 「바닥 오나홀식 PAD20」와 상당히 비슷한 느낌이 있네요.


뒤집어본 모습
뒤집어본 모습 2

다양한 형태의 주름 산맥이 여러 각도와 커브로 이루어져 있는 내부입니다.

「바닥 오나홀식 PAD20」는 뒤집을 수 없었기 때문에 어떻게 다른지 미묘하게 비교해 볼 수는 없지만, 이렇게 뒤집어 놓은 내부 구조를 보는 것만으로도 상당히 기분 좋은 구조라는 것이 느껴집니다.


단면도

이미 실적이 있는 구조이기 때문에 나머지는 이 핸드홀의 소재가 좋을지, 그렇지 않을지에 따라 정해지지 않을까 합니다.

삽입해 보자


삽입해 보자

★5가 나오지 않는 기간이 오래 지속되면서 “혹시… 내 페니스에 이상이 생기고 있는 건 아닌가…?”라거나 “나도 모르는 사이에 평가가 지속되며 너무 엄격해지고 있는 건가…?”라는 불안감이 생기고 있었지만, 그에 상응하는 것에 삽입을 해 보니

망설임 없이 움직임 몇 번으로 “★5는 여유롭게 가지고 가겠구나” 라는 평가가 내려지고 마는데…

「바닥 오나홀식 PAD20」의 리뷰를 다시 읽어 보니 삽입감 쪽의 감상 대부분을 복붙 해도 문제 없을 정도의 삽입감이 되어 있고, 짜릿짜릿한 주름 베이스 자극에 여러가지 각도의 세로 주름이 꿈틀꿈틀거리고 있는 듯한 복잡함을 가진 오나홀입니다.

짜릿한 주름의 심플함과 주름 산맥의 꿈틀꿈틀함이 잘 믹스된 것 같은 매우 안정감 있는 기분 좋음

이 되어 있어 베이스가 되고 있는 자극이 찌릿찌릿, 짜릿짜릿 한 세로 주름 계열인 만큼 ‘새로움’이나 ‘참신함’과 같은 놀라움과 감동이 있는 오나홀은 아니지만,

주름 산맥이 베이스로 되어 있는 오나홀의 도달점

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 완성도 높은 매력적인 오나홀이라고 생각합니다.

안쪽에 삽입했을 때 입구 부근과는 조금 다른 약간의 압박감 같은 것도 느낄 수 있고, 주름 산맥 베이스의 낮은 밀착감을 질 안쪽에서 커버까지 해 주는 삽입감으로 되어 있습니다.

손으로 만져도 차이를 거의 모르겠는 수준의 소재 차이이므로 투톤 소재를 느끼기 쉬운 화려한 삽입감은 아닙니다만, 그 부분은 전혀 신경 쓰이지 않을 만큼 내부 구조의 장점이 두드러지게 하는 데에 성공해 버려 피치 토이즈의 균형 감각이 엄청나게 빛나는 듯한 느낌이 드네요.

「바닥 오나홀식 PAD20」에서 느낀 장점을 거의 그대로 핸드홀에 넣어 두었으며 기분 좋음과 사용감 둘 다 ★4로 할 이유가 전혀 없는 무조건 ★5를 받아 마땅한 오나홀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극이 조금 강한 삽입감이므로 완만한 계열을 좋아하시는 분이나 “어쩌구 저쩌구 떠들어도 주름계 오나홀은 이제 질려!” 라는 분 이외에는 굉장히 추천해주고싶은 오나홀이라고 생각합니다.


잘라서본 내부

이것이 잘라냈을 때의 오나홀 모습입니다.


단면

내부의 주름 구조만을 부드러운 소재로 만들었다는 점이 머리를 굴린 포인트로 보이네요.

현재 페이지 9/32 총게시물 945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38-5735-8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