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2024년 프레스티지 AV 배우 달력 무료 증정!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현역거유여교사의 위험일 질내사정 정모 미즈노 아사히

 

 

현역거유여교사의 위험일 질내사정 정모 미즈노 아사히

제목

現役巨乳女教師の危険日中出しオフ会 水野朝陽

출시일 

2014/10/19

출연 

미즈노 아사히(水野朝陽)

제조 업체 

OPPAI

품번 

PPPD-325

수록시간

120分


F컵 거유 AV여배우, 미즈노 아사히의 섹스촬영물입니다. 재미있게 봐주세요~

 

 

 


장면 1:위험일 연속 질내사정 섹스


"정자가 나온 것 같아요..."

정상위로 남자(이름 불명)에게 질내사정(정액 묘사 없이) 당하는 모습을 직접
카메라를 들고 찍는 여교사, 미즈노 아사히!

"역시 위험한 날은 최고야..."

기승위, 좌위, 후배위로 일어나서 후배위로도 질내사정(정액 묘사 없이) 돼
카메라로 시선을 향하며 노 핸드 펠라치오, 무릎서기 파이즈리로 마구 흔듭니다!

"자궁으로 가버려..."

얼굴에 큰 가슴을 짓누르고 젖꼭지를 빨리며 신음을 흘리며 정상위 삽입, 측위로
절정하는 미즈노 아사히!

"아저씨 가버렸어?"

기승위의 질내사정(정액 묘사 없음)후에도 기승위로 엉덩이를 흔들며 라스트는
후배위로 질내사정된 정액을 내뱉고 정상위의 3차 삽입하며 페이드 아웃됩니다!

 

"지금 몇살인가요?"

배낭에 종이백을 들고 있는 오타쿠풍의 아저씨(이름 불명)를 집으로 데려와서
눈앞에서 웃옷을 벗는 여교사, 미즈노 아사히!

"가슴으로 커뮤니케이션이 됐어..."

아저씨의 안경을 벗기고 가슴으로 비벼주며 큰 가슴, 보O를 빨려 신음이 나옵니다!

"커져버렸네 아저씨의 자O..."

쿠퍼액을 핥는 펠라치오, 손딸하면서 스스로 직접 보O를 만지작거리고, 가버리려는
아저씨를 참게하고 무릎서기 파이즈리 젖꼭지 핥기!

"아저씨... 와 줘..."

정상위 삽입으로 곧바로 오발 질내사정(정액 묘사 없음)되어 버리지만 아직
딱딱한 채인 자O를 배면위 삽입!

"아아... 이것..."

일어서서 뒤로 삽입한 채 방으로 옮겨 질내사정된 정액을 내뱉고 아저씨를
침대에 넘어뜨리고 기승위로 허리를 흔들며 폭발하는 미즈노 아사히!

"두근두근이 멈추지 않아..."

라스트는 정상위로 질내사정된 정액을 흘려내며 피니쉬입니다!
 



"그런 사람 모집한대..."

욕실에서 남자(우에다 마사히로)에게 몸을 씻겨지며 당장 욕조에 후배위 삽입으로
질내사정된 정액을 내뱉는 여교사 미즈노 아사히!

"누굴까요..."

침대로 돌아오자 정액 투성이 이불을 집어던지며 딥키스 펠라치오, 노 핸드
펠라치오, 승마 파이즈리, 승마 펠라치오!

"아까도 쌌었는데"

커닐링구스되어 정액이 역류해 정상위의 질내사정 정액이 쏟아져 나오는 보O에
정상위로 다시 1발 질내사정!

"바로 빼면 안 돼..."

라스트는 후배위 질내사정(정액 묘사 없음), 후면 기승위의 질내사정(정액 묘사 없음), 서서 백 정상위로 질내사정된 정액을 손가락으로 긁어내 피니시입니다!

 

 

 

 

 

 


[총평]

F컵 거유 AV여배우, 미즈노 아사히의 섹스촬영물입니다. 항상 그렇듯 인터넷에서
찾은 사람들을 집으로 데려와 질내사정 섹스한다는 설정으로 모처럼의 여교사
설정을 살리지 않은 것은 아쉽네요. 미즈노 아사히는 잘록한 부분이 있는 거유
바디로 표정도 에로하고 질내사정을 받아들이며 가버리는 모습은 흥분도가
높습니다! 정액 묘사가 없는 질내사정 뿐인 것은 이에 좀 제발 개선해 줬으면 하는
점으로 특히 이번의 아저씨는 좀 연기가 떨어지는 인상이라 별 3개!!!

캬━ ━ ━ ━('∀')━ ━ ━ ━!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38-5735-8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