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바나나몰 메구리 팬미팅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속죄 [贖罪 ショクザイ] 전문가 리뷰!


오늘은 LOVE DROP사의 [속죄]를 시연했습니다.

LOVE DROP만의 오리지널리티가 느껴지는 조형의 오나홀이네요.

LOVE DROP 사는 엄청 개성이 강한 오나홀을 만드는 회사라고합니다. 상당히 오랜만에 발매한 것 같네요. 오늘 상품도 개성이 강력한 조형을 중심적으로 만든 오나홀이니 철저히 리뷰 하도록 하겠습니다.


속죄 패키지

「쾌락의 저편으로 유혹당한 당신・・・ 눈을 떠라!」

라고 하는 [속죄]의 이름이 붙여진 오나홀 되겠습니다.

뭐 그런 비스무리한 분위기는 느껴집니다. 하지만 오나홀 박스를 봐도 도대체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건지 어떤 의미인지 알기 어려운 이름과 선전 문구라서 뭐라는건지 모르겠네요.

본체를 만드는데 엄청 신경을 쓴 제품이며, 내부도 마찬가지로 3개의 촉수가 무차원구조라고 하는 치밀한 구조로 만들어졌습니다.

피부 질감도 슈퍼 소프트 소재로 만들어서 엄청 기분 좋은 느낌입니다.

일단 컨셉은 「엄청 신경을 쓴 본체조형」이라던가 「촉수무차원구조」같은 분위기는 풍기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이런 부분을 좀 더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패키지에 그려 넣었으면 어땠을까 싶네요.


토르소 앞면

무게는 약 485g, 길이는 약 16.5cm 정도의 커다란 토르소형 오나홀입니다. 전체적으로 토르소 조형이 상당히 잘 만들어져 있으며「엄청 신경을 쓴 본체조형」이라고 말하는 것도 납득이 됩니다. 하나 더 눈에 띄는 것이 목 부분인데 패키지에 나와 있는 여성과 비슷한 목줄을 재현했다는 것입니다.

어떤 분들은 “목줄이 달려 있는 게 뭐가?” 라고 하시겠지만 이렇게 디테일한 부분 하나만으로 개성이 두드러지는 오나홀로 완성됐네요.


토르소 뒷면

등 부분의 조형은 이렇습니다.

딱딱함은 보통이고 냄새도 적당히 있는 편이며 기름기도 약간 있는 소재입니다. 파우더가 많이 뿌려져 있어서 싸락눈을 만지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입구 조형

입구는 약간 리얼하게 만들어졌네요.


입구 내부

입구 근처는 신기하게 만들어진 돌기가 크게 정면으로 솟아 올라온 듯하게 되어 있네요. 딱 보면 재미있는 구조지만 삽입할 때만 이 돌기가 제 역할을 할 것 같다는 점이 조금 불안하네요.


뒤집었을 때 모습

내부는 2단 구조고 조금 단단한 소재가 사용되었네요.

내부는 무차원이라기 보다는 무조작계열같아서 조금 복잡한 주름이 얽혀있는 듯한 느낌이네요. 가운데에 커다란 혹이 느껴지는 것이 특징입니다.


사용중인 모습

의외로 몸체가 크게 휘어 있는 부분이 있어서 강하게 움직이는건 살짝 어려웠습니다. 토르소형에 늘 지적되는 허리 부분의 살집이 부족하다는 문제라던가 그 살집이 치우쳐져 있다는 문제는 없었습니다. 아무튼 모형과 삽입감의 밸런스는 잘 잡혀있다는 느낌이네요.

삽입한 순간에 탁하고 돌기 부분이 걸리게 되어있어서 순간적으로 상당히 자극이 밀려오는 듯한 삽입감으로 되어있네요. 오나홀의 전체적인 인상이 자극 중심으로 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깊숙한 부분은 그렇게까지 자극이 느껴지는 삽입감은 아니지만, 벽 쪽에 쓸리는 느낌이 있는 무난한 자극으로 되어 있네요. 혹이 달려 있으니 뒷부분에 조금 압박감이 있지만 회전시키면 조금이지만 감도의 상승을 느낄 수 있는 삽입감 입니다.

강력한 자극을 느끼고 싶다면 페니스를 입구 쪽에서 천천히 넣어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자극을 덜 받고 싶으시다면 안쪽 끝까지 페니스를 넣으시면 자극조절이 가능합니다. 자극의 강약을 조절할 수 있는 넓은 범위를 커버하는 오나홀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단순히 여러 자극을 즐길 수 있으니 아주 좋아요! 라고 리뷰를 끝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자극을 조절할 수 있다고 해도 삽입감이 꺼끌꺼끌한 느낌뿐이어서 계속하면 사정을 할 수 있지만 기분 좋게 사정했다고는 말하기 어렵네요.

또한 입구 근처에 있는 돌기도 강약 조절이 된다고 말하기에는 아프다고 느껴지는 자극이라서, 전체적으로 삽입 감의 조화가 잘 이루어져 있지 않은 언밸런스의 느낌을 받는다고 느껴지네요.

실제로 입구 쪽에서 강력하게 허리를 움직이는 것보다 오나홀 안쪽까지 넣은 다음 짧게 움직이는 것이 더 기분이 좋습니다. 나중에 사용하다 보면 돌기가 방해된다는 느낌이 드는 사용감으로 바뀌어 버리니까요.

추천점수는 별점 3점이 딱 좋다고 생각하네요. 이유는 제품 성능으로 3점이 아니라 제품을 보완해서 나온다는 가능성에서 3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어제 리뷰에 이어서 「밸런스가 안 좋게 느껴진다」라고 했던 리뷰들 계속해서 나오고 있네요. 앞으로 LOVE DROP 사의 오나 홀을 리뷰한다면 계속해서 지적할 것 같은 예감이 드네요.

현재 페이지 6/23 총게시물 684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468662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