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마녀의 유혹2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쿠우-소우 울트라 소프트 [KUU-SOU ウルトラソフト] 전문가 리뷰!


이번에는 G PROJECT의 「쿠우-소우 울트라 소프트」를 사용해보겠습니다.

미지의 감촉을 가진 오나홀이네요.

만난 적 없는 여성을 재현

이라는 컨셉으로 만들어진 이번 오나홀.


쿠우-소우 울트라 소프트 패키지

밑도 끝도 없이 말하자면 거의 모든 오나홀이

만난 적 없는 여자의 그곳을 본뜬 것

에 해당되어 버려 “원래 오나홀은 그런 건데?” 라고 따지고 싶어지는 부분입니다만, 이번 오나홀은 그 ‘만난 적 없음’을 후와토로계 소재로 재현해 보고자 하는 컨셉인 것 같습니다.


현실에선 맛볼 수 없는 미지의 감촉

오나홀에 대해 어느 정도 조예가 깊은 우리에게는 “후와토로 소재입니다!”라고 설명하는 것만으로 충분한 설명이 되지만, 오나홀을 잘 모르시는 분들에게는 ‘후와토로 소재’라고 하는 것보다는

‘리얼계로는 맛볼 수 없는 미지의 감촉’

라고 하는 편이 좀 더 상상하기 쉬울 것 같네요. 게다가 이렇게 하는 편이 같은 후와토로계의 오나홀을 설명할 때 초심자에게 더욱 확실하게 컨셉을 전달해주는 것 같습니다. 확실히 G PROJECR는 판매 전략을 제대로 짜고 있구나… 하며 감탄하게 되는군요.

개봉해봅시다


포장 상태

여기까지 리뷰를 작성한 뒤 동영상 촬영을 먼저 마치고 왔습니다. 봉지에 들어있는 상태만으로도 일반적인 오나홀과는 사뭇 다른 느낌입니다. 고체보다는 액체에 가까운 느낌이네요.


오나홀 본체

부드러움에도 레벨이 있다

우리가 흔하게 상상했던 후와토로 계열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간 궁극의 후와토로계 소재라는 것이 이 상품의 진정한 컨셉인 모양입니다.


순두부인 줄

우주에서 가장 부드러운 소재

라는 캐치 문구로 핫 파워즈에서 발매하고 있던 시리즈가 있었는데, 현재와 과거 모두 비교하여 이 정도로 부드러웠던 소재는 ‘스모킹 시리즈’밖에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는 G PROJECT가 같은 컨셉으로 발매했다고 생각하면 되겠네요.


오나홀 소재

오나홀의 표면에는 기름기가 꽤 붙어 있어 만졌을 때 손에 묻어나오는 정도입니다.

무게는 약 835g으로 전체 길이는 약 17cm 정도. 기름의 양에 비해 냄새는 전혀 나지 않는, 거의 무취에 가까운 소재로 되어 있습니다.


삽입구

입구는 네모난 구멍만이 뚫려 있는 심플한 구조입니다. 그에 걸맞게 오나홀 조형도 사각형 구조로 되어 있네요.


뒤집어 보자

내부는 짧은 가로 주름에 돌기가 박혀 있는 듯한 구조.


단면도

단면도로 봤을 때는 돌기가 가득해 보이는 구조같습니다. 내부 구조가 뒤집히며 늘어나는 바람에 위의 돌기들이 주름처럼 보였을지도 모릅니다.

삽입해봅시다


삽입해 보자

지금까지도 몇 번인가 “슬라임과 섹스하는 것 같다”라는 표현을 사용했던 것 같습니다만,

아마 이 오나홀을 뛰어넘는 슬라임 느낌은 없을 거다

라고 생각해 버릴 정도로, 페니스 주위에 액체가 고착되어 있는 듯한 불가사의한 삽입감을 맛볼 수 있습니다.

위의 움짤과 같이 한 손으로 움직이게 된다면, 사이즈가 크고 통통 튀는 소재감이기 때문에 그다지 안정되지 않습니다. 양손으로 확실히 잡고 근육 트레이닝하듯이 큼직한 움직임을 하는 것이 기본적인 사용법이 되겠네요.

페니스에 달라붙어서 끈적하게 붙어버리는 소재로 만들어졌네요. 스트로크하면 페니스에 붙어있던 소재가 천천히 느릿느릿 떨어지는 느낌이 정말 다른 오나홀에서는 맛볼 수 없는 신기한 삽입감이네요. 찰랑찰랑 녹아내리는 듯한, 감칠맛 나는 삽입감이라서 이만큼 부드러운 소재가 아니라면 체험하기 힘들 정도로 독특한 삽입감입니다.

저자극에 가깝고, 기본적으로 액체 속에서 유랑하는 기분을 맛볼 수 있는 오나홀… 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어떻게 평가해야 할지 고민되네요. 스트로크할 때는 뺄 때보다 안쪽에 삽입할 때 돌기의 폭신폭신한 구조가 귀두의 표면을 쓰다듬듯 자극해 오는 것이 더 잘 느껴집니다. 은은하게 다가오는 자극에 집중하며 움직이다 보니 사정까지도 쉽게 도달할 수 있었습니다.

움직이고 있을 때보다 사정 직전에만 느낄 수 있는 쾌감의 피크가 상당히 높은 편이며

오나홀 속에 볼일을 보는 듯한 사정 감각

이라는 독특한 체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목욕탕 안에서 사정해 버리고 티 나지 않게 마구 섞어낸 뒤 후에 목욕할 누나에게 들키지 않을까 하며 조마조마했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액체 속에 사정하는 느낌과 매우 흡사합니다. 또한 사정 후에는 잠시 정사의 여운에 잠겨 버리며 기분 좋은 만족감을 느끼고 말았습니다.

흘러넘치는 기름기라거나 잘 움직여지지 않는 사이즈의 단점도 있지만, 이 액체에 가까운 저자극 오나홀 안에 볼일을 보는 듯한 사정을 하고싶은 사람이라면 꼭 사용해 보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싶어지는, 그야말로 ‘리얼로는 맛볼 수 없는 미지의 감촉’에 적합한 오나홀이라고 생각합니다.

완전한 후와토로계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사용하기 어렵게 느껴질 수 있고, 자극조차 없는 오나홀이라고 느껴질 수 있으므로 소프트한 느낌만으로도 사정까지 도달할 수 있을 것 같은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은 오나홀입니다.

현재 페이지 6/22 총게시물 657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248131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