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A380 메일 마스터베이터 버전 4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여자도감 지렁이 뒷골목 [女子図鑑 みみず裏路地] 전문가 리뷰!


오늘은 이케부쿠로 토이즈의 [여자도감 지렁이 뒷골목]을 사용해보겠습니다.

지렁이 컨셉의 오나홀이네요.

‘이케부쿠로 토이즈’

다른 메이커들과는 조금 다른 느낌의 오나홀을 만드는 센스는 살짝살짝 보이지만 마찬가지로 빈틈과 함께 최종적인 밸런스 조절의 모자란 느낌도 살짝씩 보이는 메이커네요. 어떤 계기만 있다면 크게 변신할 수 있을 것 같은 메이컨데 좀처럼 그런 계기가 보이지 않아서 안타깝습니다.


여자도감 지렁이 뒷골목 패키지

최고 수준의 슈퍼 부드러운 소재! 질 속에는 지렁이가 천 마리씩이나 !

광고 문구만 봐서는 정말 기분 좋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오늘의 오나홀.

옛날 부터 이어져 내려온 ‘지렁이 천 마리’를 컨셉으로 명기를 재현했다는 모양입니다.

조선시대 때부터 존재했을 것 같은 ‘지렁이 천 마리’컨셉이지만, 이렇게 오나홀과의 상성이 좋은 컨셉인데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지렁이 천 마리라고 하면 그 오나홀이지!

하고 딱 생각나는 대표적인 오나홀은 없네요. 가끔씩 등장하는 ‘명기’를 표방한 지렁이 천 마리 컨셉의 오나홀도 이제는 머릿속에 남지 않아서 기억해내려고 해도 잘 떠오르지가 않네요.


오나홀 본체

무게는 약 353g 전체 길이는 약 14.5cm입니다.

큰 특징이 없는 심플한 통형 구조의 오나홀이네요.


오나홀 소재

최고 수준의 슈퍼 부드러운 소재…?

뭐.. 부드럽기는 부드러운데 후와토로 계열의 소재를 최고 수준으로 친다면 이건 그보다 한 단계 아래 정도가 될 것 같네요. 최고 수준의 슈퍼 부드러운 소재라고 할 정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

최고 수준의 슈퍼 부드러운 소재 (우리 회사 기준)

라는 뜻일 수도 있으니까 그냥 그렇다 치고 리뷰를 진행해봅시다.

부드러운 촉감과 비슷할 정도로 눈이 갔던 부분은 냄새와 유분기의 존재감이었습니다. 특히 유분기는 좀 신경쓰이긴 하네요.


심플한 삽입구

입구는 데포르메 느낌의 모양이 살짝 솟아있는 조형이네요.


입구를 벌려본 모양

입구를 벌려본 조형도 살짝 미묘한데, 일단 본 느낌을 말하자면 삽입구 안에 또 하나의 구멍이 기다리고 있다는 느낌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뒤집어본 모습
뒤집어본 모습2

피치토이즈처럼 실제 지렁이같이 생긴 주름을 잔뜩 붙이는 무모한 컨셉과는 달리, 두꺼운 주름을 랜덤하게 배치해놓은 모양이네요. 후반 부분은 얇은 주름과 함께 돌기가 달려있는 구조로 보입니다.


지렁이 천 마리는 어디에?

단면도를 봐도 “이게 바로 지렁이 천 마리 컨셉의 오나홀이군”하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 돌기돌기한 구조네요.


삽입해 보자

의외로 나쁘지 않은데?

라는 것이 처음 삽입했을 때 가장 먼저 든 생각입니다. 사실 처음 단면도를 보고 든 생각은 “아니 너무 다이나믹 한 데다가 지렁이 천 마리는 어딜 간 거야?”였습니다. 기대치를 떨어트려서 그런지 실제로 사용해보니 구조적으로도, 쾌감적으로도 충분히 실용적으로 즐길 수 있는 오나홀이었습니다.

‘지렁이 천 마리’를 듣고 상상하는 것처럼 수많은 지렁이가 내부에서 꿈틀거리는 놀라운 삽입감이 아니고

두꺼운 지렁이 4마리

느낌의 내부 구조라고 설명하는 편이 오히려 알기 쉬울 것 같네요. 그렇게 작지 않은 두터운 지렁이 몇 마리가 내부에서 탱탱하게 걸리는 느낌이 듭니다. 일단 지렁이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삽입감이기는 하네요.

지렁이는 제쳐두고 오나홀 이야기를 해보자면 다양한 각도의 두터운 주름이 불규칙하게 페니스에 걸려오는 삽입감입니다. 단면도로 본 것 보다 주름이 걸리는 느낌이 훨씬 잘 느껴져서 기분 좋게 즐길 수 있는 오나홀이네요.

부드러운 소재를 통해서 전체적으로 감칠맛나는 느낌을 냈고, 주름에 걸리는 느낌도 잘 살린 것 같습니다. 소재와 구조의 상성을 잘 조합해서 선명한 구조와 감칠맛나는 소재의 느낌을 맛볼 수 있는 부드러운 자극의 오나홀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추천도는 ★4랑 ★3에서 조금 망설이게 되네요. 잘 생각해보니 ★4를 주려면 뭔가 조금 더 개성적인 삽입감이 있었으면 해서 ★4에 가장 근접한 ★3으로 평가해야겠습니다.


세로로 잘라본 내부

직접 잘라본 단면도입니다.

이 단면도 어디에 지렁이같은 요소가 있다는 건지 새삼 의아하네요. 기분은 좋았지만 컨셉과 삽입감간의 갭이 느껴지는 오나홀이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6/22 총게시물 657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248131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