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A380 메일 마스터베이터 버전 4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비키니 아머 미소녀에게 이세계전생 했다가, 갑자기 촉수강간으로 배드엔드! [ビキニアーマー美少女に異世界転生したら, いきなり触手姦でバッドエンド!] 전문가 리뷰!


오늘은 타마 토이즈의 [비키니 아머 미소녀에게 이세계전생 했다가, 갑자기 촉수강간으로 배드엔드!]를 사용해보겠습니다.

촉수 타입의 오나홀이네요.

타마토이즈의 자사 구조로 만든 ‘타마프리미엄’오나홀이네요.


에로사이트 배너같은 패키지

지금까지는 오나홀과 전혀 관계가 없는, 에로 만화의 광고같은 상황의 패키지로 등장했었는데 이번 일러스트는 누가 봐도 일목요연한

“촉수”

라는, 오나홀과의 친화성이 높은 컨셉의 아이템이네요. 타마프리미엄의 컨셉 중시 오나홀들은 참신한 느낌은 없지만, 제대로 개량된 후발주자들이 많아서 무난한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에 기대를 품고 리뷰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오나홀 본체

무게는 약 440g 전체 길이는 약 16cm

미들 사이즈 오나홀 치고는 거의 최대 길이의 사이즈로 만들어졌네요. 두께감을 극찬했었던 [불타오르는 유혹의 아내 완숙 명기 이야기]와 비교하자면 조금 떨어질지도 모르겠지만, 오나홀로서는 충분한 두께감이 느껴지는 사이즈입니다.


오나홀 소재

조금 부드럽고 유분기는 적당한 수준에, 냄새는 살짝 신경쓰이는 정도로 만들어졌습니다. 전체적인 소재의 느낌도 크게 나쁘지 않습니다.


심플한 삽입구

입구는 심플한 타원형으로 만들어졌네요.


내부 구조

또 고기 주름 스파이럴 구조냐 !

지금까지 타마토이즈가 비슷한 구조의 오나홀을 몇 개나 만들어왔는지 까진 모르겠지만, “슬슬 다른 구조도 만들어 보라고 !!” 라고 말하고 싶을 정도입니다. 안정감은 있지만 너무 자주 봐서 이제는 질려버린 구조네요.

후반부에는 가로 주름과 세로 주름을 조합해서 그물같은 모양을 만들어냈군요. 어느정도 궁리는 하고 만든 것으로 보이나, 사실 스파이럴 구조를 끝까지 유지시키는 편이 쾌감은 더욱 높을 것이라고 생각되네요.


스파이럴 구조와 진공 구조

공식 설명을 보니 안쪽은 강력한 진공을 생성하기 위한 형태였군요.

<[동경하는 선배의 천재적인 말뚝박기 피스톤 기승위]에서 호평을 얻은 전반 부분의 전 방향 거칠거칠 스크류 자극 구조가 업계 최대급의 거대한 진공존을 추가한채로 다시 등장했습니다 ! >

이 문구에도 적혀있듯이 [동경하는 선배의 천재적인 말뚝박기 피스톤 기승위]를 의식해서 만들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동경하는 선배의 천재적인 말뚝박기 피스톤 기승위]보다 심플한 스파이럴 구조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과연 이 부분이 어떤 영향을 끼칠 지가 감상포인트가 될 것 같습니다.


삽입해 보자

진공이 상당히 강하게 느껴진다.

컨셉에 한 치의 거짓 없는 광고 문구였네요. 위의 움짤을 보면 아시겠지만 오나홀이 들썩들썩 거릴 정도로 진공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습니다. 빈 공간이 생기기 쉬운 높은 주름 구조임에도 밀착감이 좋고 공기도 제대로 빠져서 진공감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사용감입니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오나홀이 짧은 듯한 느낌이 드는 삽입감

이 되버렸습니다. “16cm나 되는 오나홀인데 뭔 소리하는겨?”라고 태클걸고 싶은 마음은 잘 알고 있지만 일단 제 이야기 좀 먼저 들어봐주십쇼.


비교적 짧은 스파이럴 구조

실험삼아서 측정해봤더니, 자극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전반 부분의 나선 주름이 길어봐야 10cm정도 밖에 안됐습니다.

게다가 스트로크 중에 입구 근처의 구조까지 느끼기는 쉽지 않아서 내부 구조 중 유효하게 자극을 주는 곳의 면적만을 생각한다면 너무 좁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분 좋은 주름이 페니스에 닿는 시간이 너무 짧아서 좀 더 안쪽을 찌를 때도 자극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일단 차선책으로 붙어있는 듯한 안쪽 부분의 가로 주름은 전반 부분의 스파이럴 자극에 묻혀버려서 거의 아무것도 없는 공간에 박는 느낌이었습니다. 게다가 자궁존처럼 강하게 걸리는 부분도 없어서

안쪽 공간이 아쉬운, 자궁 없는 자궁존같은 느낌의 오나홀

이라는 생각이 들어버리네요.

물론 이런 구조임에도 컨셉에 충실하게 강한 진공을 선사해주는 맛은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점을 감안해도 사용감이 굉장히 좋다까지는 아니고

강력한 진공을 얻은 대가로 무언가 큰 것을 잃어버렸다.

라는 생각이 드네요.

앞 부분의 주름 구조도 소재와의 밸런스나 구조, 길이 등이 기분 좋긴 하지만 ‘촉수’처럼 질척질척하고 복잡하게 얽히는 느낌은 아니었습니다. 굳이 표현하자면 입체감있는 주름 자극이 귀두를 조금 강하게 비벼주는 자극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물론 기분 좋게 한 발 뺄 수 있는 오나홀이기는 하지만 ★4을 받을 정도까지는 아닌 무난무난한 ★3정도의 홀이라는 느낌이네요.

현재 페이지 6/22 총게시물 657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248131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