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메구리 팬미팅 후기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극치 볼텍스 [極みボルテックス] 전문가 리뷰!


오늘은 라이드 재팬의 [극치 볼텍스]를 사용해보겠습니다.

내부가 소용돌이치는 그물같은 오나홀이라네요.

작년부터 신작을 마구 쏟아내고 있는 라이드 재팬. 이제는 리뷰하는 것보다 신작이 나오는 속도가 더 빠를지경이네요.

시대가 시대인만큼 예년보다 각 메이커의 신작 발매 속도가 떨어지고 있는 와중에도 이렇게 속속히 신작을 발매해주는 건 정말 감사한 일이죠. 라이드 재팬의 관계자를 만나게 된다면 눈물대신 정액을 흘리며 감사를 표하고 싶을 정도입니다.


극치 볼텍스 패키지

이번에 리뷰할 오나홀은 2020년에는 [버진 루프 스트롱 피치 하드]밖에 발매되지 않았고 최근에도 좀처럼 보이지 않는 하드한 소재의 오나홀입니다.

‘소용돌이’나 ‘그물’이라는 단어가 키워드인 오나홀인데, 내부 구조를 살펴보면 그 외에도 커다란 특징이 있는 오나홀임을 알 수 있습니다.


소용돌이와 그물 패턴

내부 구조를 전체적으로 휜 형태로 만들어서 ‘소용돌이’느낌을 연출하고 베이스가 되는 주름은 ‘그물’같은 격자형 주름이 붙어있네요.


크고 두꺼운 주름

가장 특징이 되는 부분은 나선을 따라서 붙어있는 커다랗고 두꺼운 주름이며, 비슷한 느낌을 예로 들자면 [버진 루프 더블 모션 롱 하드]의 스틱이 있겠네요. 여기에 나선 형상으로 변화시킨 구조…로 보이네요. 투명한 소재이므로 세부적인 부분까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나중에 가를대로 갈라서 세부적인 모습도 확인해봅시다.

개봉해 보자


오나홀 본체

무게는 약 444g 전체 길이는 약 14cm

최근 라이드 재팬은 300g대의 오나홀도 15cm 이상의 긴 사이즈로 만드는 경향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웬일로 14cm라는 조금 예전의 표준 사이즈 오나홀로 만들어졌네요. 게다가 400g이 넘는 무게덕에 꽤나 두께감있는 느낌의 조형으로 완성됐습니다.


조금 단단한 소재

사용된 건 ‘하드 터치’라는 라이드 재팬이 사용하는 것 중에는 가장 단단한 소재이며, 방금 전에도 말씀드렸듯이 최근에는 등장 횟수가 격감한 소재입니다.

조금 단단하고 냄새나 유분기는 절제된 느낌의 소재입니다.


삽입구

입구는 리얼함과 데포르메의 중간쯤 되는 조형으로 만들어졌네요. 반투명 소재라서 좀 헷갈려가지고 깜빡하고 위 아래가 반전된 상태로 촬영해버렸습니다.


잘 안보이지만 스틱이 있다

내부에는 스틱 형태같은 극태 주름이 내달리고 있는 모습이 잘 보입니다.


뒤집으니 잘 보이는 스틱

종래의 오나홀처럼 일직선으로 뻗은 스틱 형태가 아니라 휘감듯이 말린 느낌으로 붙어있는 스틱이 특징적인 구조네요.

삽입해 보자


삽입해 보자

하드한 소재의 하드한 자극을 가진 오나홀은 보통 그 소재감만으로도 조이는 느낌이 강하고 자극도 선명하게 느껴져서 두께감이 주는 이점을 살리기는 조금 힘들죠. 솔직히 직언하자면 “이렇게 하드한 소재로 이렇게까지 두께감있게 만들 필요가 있나?”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역시 라이드 재팬의 밸런스 감각이라고나 할까요? 이 두께감있는 바디를 제대로 의미있게 만든 삽입감으로 완성시켜서 정말 감탄이 절로나오네요.


갈라서 열어본 모습

갈라본 모습은 잘 보이도록 검은색을 배경으로 찍어봤습니다.

자, 이게 과연 무슨 말이냐고 묻는다면, 이 베이스 벽에 붙어있는 그물 구조의 주름이

사각사각한 느낌이 느껴지지 않는 주름 자극

이라고 하는, 조금 말로 표현하기 힘든 주름입니다. 확실히 주름의 거칠거칠한 자극은 존재하지만, 가로 주름 계열처럼 자기 주장이 강한 사각사각한 느낌이 아니라 살짝 동글동글함을 가진 마일드한 주름으로 만들어졌다는 느낌이네요.

결과적으로 존재감은 있지만 그렇게 강하게 주장하지는 않는 그물 주름의 자극이, 강한 조임과 두께감에 합해져서 두드러지는 삽입감을 자아내네요. 하드한 소재임에도 두터운 두께감의 은혜를 받으며 딱 좋은 밸런스로 만들어졌다고 느껴졌습니다.


세로로 잘라본 모습

물론 스틱 형태도 이 오나홀의 인상적인 삽입감의 한 특징으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페니스의 아랫부분을 살짝 비스듬한 각도로 달려나가는 사각사각한 자극을 핀포인트로 곳곳에 전해준다는 점이, 단조롭기 쉬운 스틱 형태의 결점을 제대로 보완했다는 느낌을 줍니다. 그리고 각도나 움직임에 따라서 이 스틱 주름에서 ‘낼름’하고 감기는 느낌도 나서 스틱 주름을 나선 형태로 만든 메리트가 제대로 느껴지는 삽입감이네요.

존재감은 있지만 자기 주장은 그렇게 강하지 않은 그물형 주름. 그리고 주장은 강하지만 자극은 그렇게 강하지 않은 스틱형 주름. 2개의 자극이 맛깔나게 융합한 오나홀이며 절대로 복잡한 삽입감이 아니고 전체적으로 심플함이 느껴지는 삽입감입니다. 두께감, 그물 주름, 스틱 주름 어느것 하나 빠지지 않고 밸런스가 잡힌 64KB나 256KB정도 밖에 없는 용량으로 지혜와 궁리를 짜내서 만들어낸 패미콤 시대의 명작을 플레이하는 듯한 심플하고 좋은 느낌이었습니다.

압박감이 강해서 귀두 중심으로 거칠거칠한 자극을 받기 쉬운 삽입감으로 만들어졌지만, 전체적인 자극은 그렇게까지 강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살짝 귀두만을 공략해주는 듯한 자극 밸런스이기도 해서 개인적으로는 ★5를 줄만큼의 만족감을 주지는 못했습니다. 그래서 정말 안타깝게도 추천도는 ★4에 그치는 평가가 될 것 같네요.

현재 페이지 11/27 총게시물 808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468662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