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세븐틴 리얼리티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명기의 비밀 [名器の秘密] 전문가 리뷰!


오늘은 G PROJECT의 「명기의 비밀」 사용해 보았습니다.

튀어나오는 돌기를 콘셉트로 잡은 오나홀이네요.


명기의 비밀 패키지

‘삽입하면 가득 튀어나오는 돌기’

눈에 띄는 광고 문구와 함께 발매되고 있는 이번 오나홀. 도대체 어떤 방식으로 ‘튀어나오는 돌기’를 표현하고 있는지 굉장히 궁금해지는 부분입니다.


어떻게 튀어 나오는가

‘도대체 어떤 것일까’ 신경이 쓰여 견딜 수 없었기 때문에 먼저 내부 구조를 살펴봅시다. 정중하게 ‘(아마도)튀어 나오지 않은 상태’ 와 ’(이것 또한 아마도)튀어 나와 있는 상태’ 의 비교 사진이 공식적으로 게재되어 있네요. 하지만 이것을 봐도 ‘도대체 어떤 것인가?’ 라는 궁금증은 풀리지 않습니다.


단면도

단면도에 쓰여져 있는 문장을 모두 읽어 보아도 수수께끼가 풀리지 않았지만, 돌기 구조라는 것은 확실히 전해졌기에 나머지는 페니스 쪽으로 어떤 감각을 맛볼 수 있을지 기대해 보며 본체 사양을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개봉해 보자


오나홀 본체

무게는 약 436g, 전체 길이는 약 15cm

유난히 입구 쪽에 두께가 집중된 조형으로 되어 있어 에어돌 같은 곳에도 장착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는 것 같네요.

'에어돌 전용홀'로서 판매되고 있는 오나홀이라면 이런 형태로 되어 있어도 아무런 의문도 들지 않습니다만, 핸드홀 시선으로 생각하면 좀 더 본체 두께를 환원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나홀 소재

조금 단단하고, 냄새는 절제됨. 기름짐은 적당히 혹은 소심하게 붙어 있는 정도의 ‘momochi’라는 소재를 사용했네요.


소재에 대해 착각했다

공식적인 설명문이나 소개 이미지에서는 단단함이나 부드러움에 대해 딱히 명시되어 있지 않네요. 이쪽, 공식에 게재되어 있는 ‘신축성 탁월한’이라는 그림을 보고 무심코 부드럽고 말랑 계열의 소재인가? 하고 마음대로 착각하고 있었습니다만, 실제로는 적당한 조임이나 자극이 높을 것 같은, 약간 단단한 정도의 소재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삽입구

깊은 세로 줄 한가운데에 구멍이 뚫려 있는 심플한 조형입니다.


입구에서 바라본 내부

이미 단면도로 확인했듯, 입구 부근은 작은 돌기가 잔뜩 붙어 있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왠지 요즘 G PROJECT의 오나홀은 이러한 돌기 계열의 구조가 많이 발매된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뒤집어 보자

어느 부분이 튀어나오는 기믹으로 되어 있는지는 뒤집어 봐도 알 수 없네요. 작은 돌기가 붙은 내벽과 옆주름의 끝이 뒤로 젖혀 있는 것 같은, 조금 특이한 주름의 이면 구조로 되어 있군요.

삽입해 보자


삽입해 보자

벽에 붙어 있는 많은 돌기가 브러시처럼 거칠게 스쳐오는 느낌의 삽입감으로 되어 있고, 조임도 적당히, 소재의 단단함도 적당히 되어 있어 자극 레벨로는 약간 높은, 엉덩이가 실룩거릴 정도의 자극을 가진 오나홀입니다.

내부의 구멍 자체에 너울이 느껴지진 않지만, 바디의 잘록한 부분이 약간 웨이브가 는 듯, 상하로 굽이치는 느낌 같은 것을 맛볼 수 있는 삽입감입니다.


중간의 불룩한 부분

이번 오나홀은 가운데 부분이 가장 두께감이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얇은 부분보다는 중간 부분의 이 폭신하며 굵직한 부분의 삽입감이 더 인상에 남도록 만들어져 있습니다.

라는 것이 기가 막힌 점이네요. 확실히 두꺼운 부분 이외는 다소 얇아 보입니다만, 단단한 소재의 자극이나 삽입감이 확실하여 그 얇게 통과하는 부분 전혀 신경 쓰이지 않습니다.


단면

‘그래서 어디서 튀어나오는 돌기라는 거야?’

삽입감의 설명이 거의 끝날 타이밍에 궁금해진 ‘튀어나오는 돌기’ 하지만 이렇게 단면으로 확대해 보면 아래쪽 구조에 팽이버섯 같은 것이 튀어나와 있습니다.

그리하여 아마 G PROJECT 쪽에서는 이 특이한 구조를 어떻게든 표현해 내려 ‘튀어나오는 돌기’라는 표현을 사용하였을지도 모르겠네요.


잘라서 보자

이렇게 잘라 내서 확인해 보면 아래쪽 부분은 단지 옆주름의 끝에 돌기가 붙어 있는 듯한 구조로 보입니다만, 이것이 수축에 의해 아까와 같은 팽이버섯처럼 튀어 나와 있는 느낌을 주는 돌기가 되는 것이군요.

다만 앞에서 말했던 것처럼 삽입감에 ‘튀어나와 있는’ 느낌의 입체적인 돌기나 ‘팽이버섯’ 같은 촉감은 느껴지지 않고, 비교적 평면적인 벽에 거칠거칠한 돌기에 비벼지는 삽입감으로 되어 있으므로 어쨌든…

페니스에는 그 ‘튀어나오는 돌기’의 느낌이 잘 전달되지 않았다.

라는 아쉬운 부분이 있네요.

기분 좋음으로만 따지면 ★4에서 ★3 정도 될 정도로 비교적 평범하고 무난한 느낌의 오나홀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역시 핸드홀임에도 굳이 에어돌용 조형을 선택한 부분이 평가에 조금 영향이 가기 때문에 ★3라는 결론이 나왔고, 에어돌용으로 자극적인 돌기홀을 찾으시는 분이라면 추천드릴 수 있는 상품이네요.

현재 페이지 11/27 총게시물 808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468662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