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마녀의 유혹2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오토코노코 DX[オトコノコDX] 전문가 리뷰!


이번에는 에그제의 오토코노코 DX 사용해 보았습니다.

남성의 성기가 달린 오나홀이네요.

라고 글 머리에 적어도 특별히 놀랄 일도 아니게 돼 버린 현 오나홀 업계.

남성의 성기가 붙어 있다는 것만으로도 비교적 틈새 시장을 노린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이 오나홀의 장르에는

● 외형으로만 즐기는 남성의 성기가 붙어 있다

● 자신의 애널에도 삽입할 수 있는 단단한 성기가 붙어 있다

라는 두 가지의 종류가 있어 비교적 전자가 많이 만들어져 있습니다만, 후자는 아직도 수가 적습니다. 오나리가 기억하는 한 타마토이즈의 후타나리 딜도&홀 정도밖에 리뷰 한 기억이 없네요.

최근에는 깊은 잠에 빠져 있는 아나로를 일부러 불러 일으키지 않으면 안 되기도 하고, 가능하다면 두 번 다시는 발매하지 않았으면 하는 장르지만, 발매되었다고 하니 확실히 리뷰 해 보도록 합시다.


오코노토코 DX 패키지

후타나리 딜도&홀은 약 1kg 정도의 어중간한 크기의 거치형 성기가 달린 홀이었지만, 이번 상품의 중량은 약 2.1kg로 꽤 본격적으로 거치형 표준 사이즈를 만들어 냈네요.

오토코노코 DX 라는 이름이 붙어 있을 정도이므로 패키지의 일러스트는 여성이 아닌 남성이며 후타나리보다 조금 더 본격적인 남성의 성기를 맛볼 수 있다는 콘셉트가 되어 있는 것 같네요.


일러스트

덧붙여서 일러스트레이터는 「maruku」라고 하는, 에그제의 오나홀로 「푸니아나 시리즈」에서 금발소녀의 일러스트를 그리고 있는 일러스트레이터 분이군요.

롱 사이즈로 전체 길이는 물론 돌기의 수나 사이즈, 주름의 상태 등은 미묘하게 변경되었습니다만, 전체적인 구조는 초대의 것과 닮은 점은 많아


개봉해 보자

오나홀 본체

자, 그리하여 이 친구가 여러분 모두가 좋아하는 성기가 붙은 오나홀의 본체. 후타나리 딜도&홀 때는 거치형 오나홀에 억지로 기존의 딜드를 붙인 것 같은 조형물이었지만 이번 제품은 성기가 작아 보일 정도로 바디와 성기의 균형이 실제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오나홀 쪽은 푸니아나 시리즈 같은 여성스럽고 둥그스름한, 어떻게 보면 자연스러운 감이 있는 조형인데,


성기 부분

성기 쪽은 혈관 같은 것까지 제대로 재현되어 있는 등, 몹시 리얼리티가 중시되고 있어, 성기 쪽과 오나홀 쪽의 갭 차이가 조금 느껴지는 조형으로 되어 있군요.

오나홀 본체의 길이는 약 20cm 정도. 성기 쪽 길이는 약 9.5cm로 성기인 것치고는 작은 크기로 만들어져 있는 것 같네요.


뒤쪽 형태

여기가 엉덩이 쪽 조형으로, 갈라진 골 같은 부분도 확실히 재현되어 있었습니다.


오나홀 소재

단단함은 보통 정도. 파우더가 조금 많이 뿌려져 있어 가루 느낌이 나는 촉감이 되어 있군요. 냄새나 기름짐은 절제된 소재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성기 소재

삽입을 고려한 것인지, 성기는 내부 소재는 꽤 단단한 부품으로 만들어져 있고, 그 바깥쪽은 오나홀과 같은 소재로 덮여있는 것처럼 제작되어 있습니다.


성기 내부 소재

성기뿐만 아니라 고환에서 성기의 근본 부근 정도까지 그 단단한 부품이 들어가 있는 느낌으로, 아마 고정을 위함이거나 안정성을 위해 뿌리 부근까지 들어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성기 안의 관절 골격

성기에는 관절 골격이라는 부품이 내장되어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원하는 모양으로 변형하거나 고정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애널 형태의 삽입구

오토코노코이기 때문에 구멍은 당연히 여성의 성기가 아닌, 애널이 재현되어 있습니다.


입구에서 바라본 내부

내부는 2단 구조로 되어 있고, 큰 돌기가 붙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면도

내부는 갭이 있는 2단 구조로 꽤 두꺼운 소재를 사용하고 있군요. 내부 소재는 외부 소재와 그렇게까지 크게 단단함의 차이가 있거나 하진 않고, 외부보다 조금 단단한 정도로, 보통 수준의 탱글탱글한 탄력있는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내부는 애널스러운 스트레이트 한 리얼 계통이 아닌, 큰 돌기와 물결치는 주름 같은 것들을 붙인 오나홀스러운 구조로 되어 있는 것 같네요.


삽입해 보자

삽입해 보자

일단은 평범하게 사용해 봅시다. 삽입감은 고사하고, 구멍의 위치가 두 개의 구멍이 있는 거치형 홀의 구멍처럼 낮은 위치가 아니라 조금 높은 위치에 붙어 있기 때문에 책상 위에 올려두고 허리를 움직일 수 있는 자위 같은 것을 하기 쉬운 구조로 되어 있는 점이 좋습니다.

“애널 같다” 라고 생각되는 입구의 딱딱함, 내부는 스멀스멀한 스트레이트 느낌의 삽입감과는 완전히 달라, 보통의 오나홀스러운 삽입감이 되어 있습니다.

내부는 꽤 울퉁불퉁한 돌기 계열의 삽입감으로 되어 있어, 그 울퉁불퉁한 것이 미묘하게 귀두에 걸려 오거나, 다소의 울퉁불퉁 물결치는 주름이 느껴진다거나, 보통의 거치형의 오나홀로서도 충분히 만족하고 사용할 수 있는 것 같은 삽입감으로, 괜히 애널 느낌을 재현하려다 애매하고 이상한 삽입감을 만든 것보다 이러한 오나홀다운 구멍이 실용성을 느낄 수 있어 훨씬 좋은 오나홀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평소에는 그다지 오나홀의 비주얼을 의식하는 편은 아니지만, 눈 앞에서 달랑달랑 경쾌하게 흔들리고 있는 성기가 아무래도 눈에 들어와서, 여장남자라든가 오토코노코의 구멍에 삽입하고 있다는 현장감은 꽤 느낄 수 있는 사용감으로 되어 있습니다.

자극 가감도 보통에서~ 조금 강한 정도의 밸런스로 만들어져 있어, 울퉁불퉁한 애널의 삽입감만으로도 충분히 기분이 좋아 ★4 정도는 붙여도 문제가 없기 때문에

일단 성기가 붙어 있는 오나홀이 있었으면 좋겠어

라고 하는 분에게는 일반적으로 추천할 수 있는 오나홀이 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단”이 아니라 제대로 딜도로 사용할 수 있는 성기가 달린 오나홀이 갖고 싶다

… 라는 분을 위해서도, 제대로 성기의 사용을 시험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 리뷰어로서의 숙명(규정).


에널… 삽입, 간다!

후타나리 딜도&홀이후 잠든 아날로를 깨워 봅시다.

“알아들었는가, 요메로. 이번 리뷰만큼은 보지 말라고.” (여자 친구에게 하는 말인 듯함)

라고 마음속으로 엄청나게 빌고 있는 것은… 여기만의 이야기…


애널에 삽입해 보자

편의상 움짤은 오나홀을 삽입하는 형태로 표현해 보았습니다.

아나로에게는 물론 “풀기” 라고 하는 행위가 필요하고, 아무리 9cm 정도의 작은 성기라고 해도, 오랜만에 그것도 애널에… 갑작스럽게 쑤셔넣으면 큰일이 나지 않을까… 라고 할까 후타나리 딜도&홀에서 충분히 곤욕을 치렀기 때문에, 화장실에 가서 시험삼아 손가락을 하나 삽입.

의외지만 한 손가락을 넣었을 때는 여유만만. 두 손가락 정도면 어떻게든 아슬아슬하게 삽입이 가능할 것 같아서 적당히 풀고, 본편 쪽으로 도전해 보았습니다.


삽입감

디폴트 각도는 배 쪽을 향해 힘차게 젖혀져 있기 때문에 위에 올라 삽입하려고 하는 경우는 각도를 조금 위쪽으로 조정해 올리는 것이 삽입하기 쉬워집니다.

로션을 듬뿍 바른 후에, 아날로에 박혀지고 있긴 합니다만, 조금 들어간 단계에서 느끼는 따끔따끔한 통증.

무리는 아니야...무리는 아니지만 조금 아파!

라고 생각하면서도, 천천히 박아넣었다 빼내기를 반복해 익숙해지면서, 어떻게든 아픔도 느끼지 않게 된 상태에서 허리를 가라앉히고 안쪽까지 삽입하는 데에 성공했습니다.

성기 자체는 단단한 부품으로 만들어져 있지만, 삽입하려고 하는 단계에서 삽입이 어렵다는 느낌은 별로 들지 않고, 비교적 이쪽 삽입에 집중할 수 있게 되어 있는 것은 좋은 점이네요.

길들여 삽입만 하면 그 성기의 기본적인 부드러움이나 짧은 길이 같은 것은 충분히 '애널 속에 삽입하고 있다’ 라는 이물을 맛볼 수 있고, 제대로 실용적인 딜도로서 기능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아무리 성기의 각도를 위로 향하게 해도 기본 각도가 젖혀져 있는 것 같은 형태이므로 기승자리에서 허리를 떨어뜨리듯 움직여도 그다지 깊게 삽입할 수 없고, 뭣하면 오나홀 쪽을 손으로 움직이는 것이 깊은 삽입을 맛볼 수 있었습니다.

단지, 좀 더 애널에 익숙해져 본격적인 쾌감을 맛보려고 했을 경우는, 이 성기로는 금방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에는

초심자의 첫 걸음에 맞는 성기

를 느끼게 해 버리는 얕은 삽입감이고, 오랜만의 아날로라도 그렇게까지 아픔을 느끼는 일 없이 즐길 수 있을 정도로 삽입 가능한 굵기이며, 중급자나 상급자를 만족시키는 성기는 아니고, 어디까지나 애널 초심자가 “어디 한번 해 볼까?” 의 분위기 정도로, 애널 체험을 맛볼 수 있을 정도의 물건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로 성기를 사용하지 않아도, 오나호 쪽 또한 거치형의 오나홀로서 그만한 만족감은 맛볼 수 있기 때문에, 비주얼 중시하는 분들에게도 ★4는 충분히 추천할 수있는 오나홀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페이지 8/22 총게시물 657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248131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