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
이 정보내용은 청소년유해매체물로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및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19세 미만의 청소년이 이용할 수 없습니다.
19세 미만 나가기
성인인증
  • 바나나몰 회원이 아니시면 아래의 2가지 방법 중 한가지로 성인인증을 받으셔야 합니다.
  • 성인인증에 어려움이 있으시면 1577-9848로 연락주세요.
2023년 닛포리 달력 무료증정 이벤트
성인용품 바나나몰 랭키닷컴 기준 매년연속 1위
폰 코츠 가디언 Zero White [ポンコツガーディアン Zero White] 전문가 리뷰!


이번에는 키테루키테루의 『폰 코츠 가디언 Zero White』를 사용해 보았습니다. 전작 폰 코츠 가디언 Zero White LV0의 두꺼워진 롱 버전입니다

지금까지 사용해 온 부드럽고 말랑말랑한 오나홀 중에서도 1위를 다툴 정도로 마음에 드는 삽입감.

구체적인 점수는 아니지만 거의 만점 수준의 찬사 리뷰를 받은 폰 코츠 가디언 Zero White LV0라는 키테르키테르의 오나홀.

이 상품이 100g정도 더 컸다면 거의 만점에 가까운 ★5라는 평가를 붙였어도 좋았을 것

뭐… 이런 것들을 리뷰 내에서도 말했 듯이, 푹신푹신계 오나홀로서는 베스트라고는 할 수 없는 380g대 사이즈이기도 해서, ★5는 붙였지만, 두께만 수반되었다면 한층 더 높은 곳을 목표로 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 제로 화이트였습니다만, [그 요청에 부응했습니다] 라고 말하는 듯, 이번 [두꺼워진 살갗 롱 버전]이 발매되었다는 것으로, 기분 좋지 않을 이유가… 어쨌든 영상과 함께 리뷰를 시작해 봅시다.

기분 안 좋을 수가 없잖아…

개봉해 보자.

개봉해 보자

투명 봉투에 심플하게 포장돼 있군요.


오나홀 본체

중량은 약 555g, 전체 길이는 약 17.5cm 일반 버전이 약 382g이었기 때문에 약 173g 정도의 무게 업이 되어 있고, 롱한 만큼 전체 길이도 여유 넘치는 사이즈가 되어 있군요.

부드러운 소재의 경우는 신축성이 장난 아니기 때문에 비교적 짧은 오나홀이라도 구멍의 좁음은 그다지 신경이 쓰이지 않으니 개인적인 감각으로는 전체 길이를 좀 더 짧게 하여 살을 두껍게 붙이는 편이 좋지 않았을까…? 같은 걸 손으로 잡았을 때 생각해 버렸습니다


오나홀 소재

이것이 부드러운 소재로 만든 진정한, 적절한 부드러움이다

라고 생각되는 완전 부드러운 소재가 사용되고 있어 비슷한 것을 노말 버전의 제로 화이트에도 쓰고 있었지요.

아마 일반판과 같은 소재가 사용되고 있을 것으로 냄새는 거의 없고, 기름짐은 손이 약간 미끌미끌거리는 느낌 정도입니다.

조금 만진 것만으로도 소재 이곳저곳이 상처가 나 버리는 약한 소재이므로 사용 시 너무 거칠게 다루면 순식간에 너덜너덜해져 버리는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삽입구

입구는 심플한 원 형태의 구멍으로 되어 있네요.


입구에서 바라본 내부

굵은 세로 주름이 나선형으로 달려 있는 구조입니다. 크기가 다르기 때문에 일반 버전과 똑같은 구조라는 것은 불가능해도 기본적인 세로 주름 나선형 콘셉트는 그대로일 것입니다.


뒤집어 보자

콘셉트만으로 이미★5 를 붙여도 되는 오나홀.

그렇지만 간혹 사이즈 업으로 인해 사용감이 미묘하게 변화해 버려 마이너스 평가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으므로, 일단 머리를 비우고 순수하게 오나호의 실력을 다시 확인하기로 합시다.


삽입해 보자.

삽입해 보자

「이 오나홀이 푹신푹신한 오나홀의 최고봉이다」라고 하는 결론을 내리기에는 조금 너무 빠른 점은 있습니다만, 역시 제로 화이트와 오나로의 페니스와의 궁합은 발군적으로 너무 좋고, 단순한 기분 좋은 것, 구조의 절묘한 후크감, 푹신한 기분, 롱 사이즈의 넉넉함… 으로, 어느 것을 잡아도 아무 불만 없는, 만족도가 너무 높은 삽입감이 되어 있다. 전혀 망설일 필요없이 우선 ★5를 붙이는 것은 확정되어 있는 것부터 시작하고 싶은 이 오나홀의 잠재력.


잘라서 본 내부

폭신폭신한 소재이면서도 몇 개의 나선 주름이 탱탱한 기복과 같은 부드러운 악센트의 기능을 하고 있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는 느낌 같은 것들은 일반판과 같은 감상이 되기 때문에 '슬로우 오나니' 라는 콘셉트을 가지면서도 비교적 이른 단계에서 정자에 액세스 할 수 있는 기척을 느끼게 하는 존재의 오나홀입니다..

뭐랄까… 감각적으로는 일반 오나홀과 같은 페니스 표면으로부터의 직접적인 자극으로 사정까지 간단하게 액세스 할 수 있는 삽입감이나 기분 좋음이 아니라,

땅 속 깊은 곳에 잠들어 있는 온천이나 원유와 같은 존재의 정자를 움직이게 하는 굴착 작업으로 조금씩 파 나가는

느낌에 가깝죠. 사정하는 순간 같은 것은 움직임에 쌓인 파워를 단번에 개방하여 파악하고 요도에서부터 정자를 분사하는 것 같은 느낌이 있어 이것으느 단지 제로 화이트뿐만 아니라 푹신푹신계의 좋은 오나홀을 사용하여 사정하면 대체로 이런 느낌의 기분 좋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잘라서 본 단면

아무 밸런스도 무너져 있지 않은 제로 화이트의 간단한 두께와 사이즈 업 버전

라고 하는 완전 상위판으로도 느낄 수 있도록 되어 있어 아까는 「이렇게 길지 않아도 될 것 같은데」 같은 불만을 말하고 있었습니다만, 이 부드럽고 말랑한 소재에 푹신푹신한 안쪽의 깊숙한 곳까지 페니스가 가라앉아 가는 기분 좋은 느낌 같은 건 장척이기 때문에 가능한 확실한 메리트가 되고 있어 「이 상태라서 좋은 거다」라고 분명한 얼굴로 장척의 메리트를 이야기하고 싶어지는 밸런스로 완성되어 있군요.

'푹신계의 오나홀 좋아', '슬로우 오나니 좋아' 하는 분들에게는 물론 추천하고 싶은 오나홀이지만, 무엇보다도

제로 화이트를 좋아했던 분도 이쪽으로 옮겨 탈 가치가 있다

라고 생각하게 해주는, 완전한 상위판 제로 화이트로 완성되어 있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8/22 총게시물 657개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319-5553-31 국민은행 267337-04-006506 우리은행 1005-704-248131 예금주 주식회사 비앤앤컴퍼니